국회 운영위 ‘개문발차’...명품백 현장조사, 김건희 종합청문회 요구도

박용하 기자
박찬대 국회 운영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여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이 전원 불참한 가운데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24.06.18 박민규 선임기자

박찬대 국회 운영위원장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여당인 국민의힘 의원들이 전원 불참한 가운데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2024.06.18 박민규 선임기자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이 18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를 처음으로 열고 대통령실 등에 대한 본격적인 견제 행보에 들어갔다.

이날 여당 의원들의 불참 속에 열린 운영위에서는 야당 측 간사를 선임하고 소속 기관에 대한 업무보고 계획을 의결했다. 대통령비서실과 국가안보실, 대통령경호처는 21일 오후 3시에, 국가인권위와 국회미래연구원은 같은날 오전 11시에 업무보고가 진행될 예정이다. 해당 기관장들이 출석한다면 ‘해병대 채 상병 사망사건’ 등의 현안 질의도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운영위는 대통령실과 국가안보실, 대통령 경호처 등을 관할해 22대 국회에서 여야 간 공방이 치열할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은 특히 이태원 참사와 채 상병 사건, 서울~양평 고속도로 특혜 의혹,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의혹,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 등 ‘이·채·양·명·주’ 의혹에 대한 검증을 벼르고 있다. 현안질의와 청문회 등을 수시로 개최해 윤석열 대통령 내외를 향한 공세가 이뤄질 전망이다.

조국혁신당도 이날 회의에서 김 여사의 의혹과 관련해 강경한 목소리를 냈다. 신장식 의원은 “향후 업무보고가 미비하거나 핵심 관련자들이 불출석할 경우, 현장방문조사를 강력히 추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여사가 받은 가방이 보관된 현장을 조사해 대통령기록물로 접수된 시점과 보관 기간 등을 확인해야 하고, 김 여사가 받을 것으로 알려진 화장품과 양주에 대해서도 마찬가지라는 취지다.

신 의원은 “현장방문조사도 거부하면 김 여사에 대한 종합청문회를 여기서 해야 되지 않나”라며 “김건희 여사에 대한 증인 출석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야권은 이밖에 동해 원유 탐사·시추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서도 공세를 예고했다. 이소영 의원은 “대통령이 아직 시추도 시작하지 않은 석유가스전 사업을 전례 없이 직접 브리핑하고 추정 매장량까지 언급하며 홍보했는데, 바닥을 친 국정지지율을 올리기 위해 정부에 부담이 되는 브리핑을 했다는 지적이 있다”라며 “이런 국민적 의문에 대해서 대통령실의 답변을 듣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