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석유공사 사장 “‘대왕고래’ 유전 개발에 글로벌기업 5곳 관심 보였다”

이진주 기자

“올해 안에 1차 탐사 시추 개시

내년부터는 잔여 유망구조 탐사

브리핑 중인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

브리핑 중인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

김동섭 한국석유공사 사장이 19일 “(동해 심해 가스전) 사업 설명서 발송 전임에도 5곳의 글로벌 메이저 석유회사들이 관심을 표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중에는 국영기업도 있다고 했다.

김 사장은 이날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연 브리핑에서 “동해 심해 가스전은 대규모 투자비가 소요되는 심해 프로젝트의 특성상 리스크 분산과 투자비 부담 완화를 위해서 투자 유치가 필요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사장은 “해외 심해 평가 전문 기관과 함께 탐사 유망성을 평가했고, 국내·외 전문가 자문단 검증과 글로벌 메이저 석유기업의 추가 검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 사장은 “올해 안에 1차 탐사 시추를 개시하고 내년부터는 순차적으로 잔여 유망구조에 대한 탐사 시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김 사장은 이어 “아직 사업설명서 발송 전이지만 여러 글로벌 메이저 석유기업들이 참여 의사를 밝히고 있다”며 “지속적으로 사업설명회를 열고 글로벌 회사를 대상으로 투자를 유치하겠다”고 밝혔다.

석유공사는 앞으로 1~2개월 사업설명회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후 1~2개월에 걸쳐 참여 의향을 접수하고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및 계약에 나설 예정이다.

앞서 정부와 석유공사는 액트지오사의 자문을 바탕으로 ‘대왕고래’ 등 7개의 유망구조를 도출한 결과를 국내·외 전문가 그룹을 통해 교차 검증했다고 설명한 바 있다.

정부와 석유공사는 한국이 기술적 측면에서 심해 석유·가스 자원 개발 경험이 전무한 만큼 개발 경험이 풍부하고 자금력도 갖춘 글로벌 메이저 석유기업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를 위해 정부와 석유공사는 해외 기업의 투자를 받기 전 관련 제도 개선, 광구 재설정 등 필요한 절차를 먼저 진행할 계획이다.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