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김재섭, 당대표 불출마 선언···“내 무대 아니라 판단”

문광호 기자
김재섭 국민의힘 당시 당선인이 지난달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 선출 당선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섭 국민의힘 당시 당선인이 지난달 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당 원내대표 선출 당선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재섭 국민의힘 의원은 20일 당대표 불출마를 선언했다. 김 의원은 초선 비윤석열계 주자로 주변으로부터 당대표 출마 권유를 받고 고심한 것으로 알려졌으나 최종 불출마를 결정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 대세론이 형성된 상황에서 경쟁이 쉽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서울 도봉갑 초선인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이번 전당대회에 출마하지 않는다”며 “제 무대가 아니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전당대회가 새로운 시대의 전야이길 바랐지만 현실은 여전히 시대의 마지막 밤처럼 느껴진다”며 “정치는 명분도 중요하지만 동력도 중요하다. 당에서 동력을 모으는 일이 제가 지금 해야 할 일”이라고 전했다. 당권 경쟁이 친윤석열계 대 친한동훈계의 계파 간 갈등으로 번지는 데 대한 우려가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김 의원은 지난 14일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이 지금 어려운 상황이고 그 가운데서 제 역할을 계속 고민하는 상황”이라며 당권 도전을 고민하고 있다고 밝혔다. 친윤석열계로부터 지원을 받는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제 정치적 소임은 친윤이라는 이름으로 당을 망쳐놓은 사람들을 개혁하는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