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원희룡 “전당대회 출마 결심···당정이 한뜻으로 민심 받들어야”

문광호 기자

유력 주자 중 첫 출마 의사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국민의힘 원희룡 전 후보가 4월10일 오후 인천 계양구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22대 국회의원선거 인천 계양을에 출마한 국민의힘 원희룡 전 후보가 4월10일 오후 인천 계양구 자신의 선거사무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은 20일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나경원 의원의 당대표 출마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유력 주자 중에서는 처음 출마 의사를 밝힌 것이다. 원 전 장관은 가까운 시일 내 출마를 결심하게 된 배경 등에 대한 자세한 입장을 밝힐 것으로 보인다.

원 전 장관은 이날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당대표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 출마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총선 패배 이후 대한민국과 당의 미래에 대해 숙고한 결과 지금은 당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온전히 받드는 변화와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출마 배경을 설명했다.

원 전 장관은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초대 국토부 장관을 맡아 친윤석열계로 분류된다. 원 전 장관은 지난해 7월 서울-양평 고속도로사업에 윤석열 대통령의 배우자 김건희 여사 일가에 대한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사업 전면 백지화를 선언하고 야당의 의혹 제기에 맞서 ‘윤석열·김건희 호위무사’라는 이미지가 강해졌다. 지난 4월10일 22대 총선에서는 ‘이재명 저격수’를 자처하며 국민의힘 인천 계양을 후보로 출마했으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밀려 낙선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