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지율 위기’ 윤 대통령, 경북서 민생토론 재개…“영일만 고속도로 신속 추진” 등 약속 쏟아냈다

박순봉 기자

3개월 만에 지방 토론회 행보

보수 지지층 결집 위한 ‘포석’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 천마아트센터에서 열린 26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 경산시 영남대학교 천마아트센터에서 열린 26번째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 행사장에 입장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경북에서 민생토론회를 열고 “3조4000억원 규모의 영일만 횡단고속도로 건설을 빠르게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 업적을 띄우고, 박 전 대통령 관련 기록물이 있는 영남대학교 역사관도 찾았다. 지지율 위기를 겪고 있는 윤 대통령이 전통 보수층 결집을 위해 경북 공략에 나선 것이란 해석이 나온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경북 경산 영남대에서 개최한 26번째 민생토론회에서 “성주~대구 간 고속도로 건설도 더욱 속도를 내서 경북과 전국을 ‘2시간 생활권’으로 연결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만성 정체 구간인 국도 7호선 경주~울산 구간을 4차로에서 6차로까지 확장하는 계획도 확실히 챙기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8000억원 규모의 동해안 ‘수소경제 산업벨트’ 조성 사업을 지원해 경북을 ‘수소산업의 허브’로 키우겠다”고 말했다. 경주 지역 3000억원 규모 소형모듈원자로(SMR) 국가산업단지 조성, 신한울 3·4호기 건설 등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작년 7월 반도체 특화단지로 지정된 구미산단을 반도체 소재부품의 생산 거점으로 육성하겠다”며 “1차로 2026년까지 시스템 반도체 설계 검증을 위한 연구·개발(R&D) 실증센터를 만들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민생토론회를 마치고 영남대 역사관을 찾아 “대한민국 근대화를 주도한 박 전 대통령의 발자취를 살펴봤다”고 대통령실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민생토론회에서도 경북 청도가 새마을운동의 발상지라는 점과 새마을운동이 박 전 대통령의 업적이란 점을 설명하며 “경북은 대한민국 오늘을 만든 주역”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에는 경북 포항 블루밸리산단 이차전지종합관리센터에서 9차 지방시대위원회 회의를 주재했다. 이날 지방시대위는 경북을 포함해 대구, 부산, 대전, 경남, 전남, 전북, 제주 등 8개 지자체를 기회발전특구로 지정했다. 기회발전특구는 비수도권 투자 촉진을 위한 제도다.

윤 대통령은 “앞으로 기회발전특구 진행 상황은 대통령인 제가 직접 챙기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행보는 지지층 결집을 위한 포석으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이 4·10 총선 후 지방에서 민생토론회를 연 것은 경북이 처음이다. 지난 3월 충북 토론회에 이어 약 3개월 만에 지방 토론회를 재개했다. 지지율 하락세를 막기 위해 전통적 보수 지지층을 찾아나선 것으로 읽힌다. 윤 대통령은 최근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지사가 추진하는 대구·경북 통합 특별법 제정에도 힘을 보탠 바 있다.

민생·정책 행보를 전면에 내세우겠다는 전략으로도 보인다. 윤 대통령은 총선 패배 후 이념 언급을 줄이고 민생과 소통을 강조해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