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윤’ 원희룡도 출마…‘어대한’에 균열내나

문광호·민서영 기자

국민의힘 전대 4파전 유력

<b>한동훈 선거 캠프 사무실에 놓인 응원 화환</b> 20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선거 캠프 사무실이 마련됐다(왼쪽 사진). 한 전 위원장 캠프 사무실 앞에 응원 화환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한동훈 선거 캠프 사무실에 놓인 응원 화환 20일 서울 여의도 대산빌딩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선거 캠프 사무실이 마련됐다(왼쪽 사진). 한 전 위원장 캠프 사무실 앞에 응원 화환이 놓여 있다. 연합뉴스

나경원·윤상현 이어 입장 표명
김재섭 불출마, 유승민은 침묵

한동훈 “23일 출마 선언할 것”
윤 대통령에 전화로 뜻 밝혀

국민의힘 전당대회 대진표가 20일 윤곽을 드러냈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오는 23일 출마 선언을 하기로 확정했고,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윤상현 의원도 출마 결심을 밝혔다. 나경원 의원도 “결정의 때가 왔다”며 출마가 임박했음을 알렸다. 안철수·김재섭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해 현재로선 4파전이 유력하다.

한 전 위원장은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당대표 출마 선언을 하겠다고 공지했다. 언론 소통창구로 정광재 전 국민의힘 대변인을 인선하는 등 본격적인 전당대회 체제에 돌입했다. 정 전 대변인에 따르면 한 전 위원장은 전날 윤석열 대통령에게 전화해 당대표 출마 의지를 전했다. 한 전 위원장은 “위기를 극복하고 이기는 정당을 만들어보겠다”고 했고, 윤 대통령은 격려의 말을 해줬다고 한다.

원 전 장관은 이날 입장문에서 “전당대회 출마를 결심했다”며 “지난 총선 패배 이후 대한민국과 당의 미래에 대해 숙고한 결과 지금은 당과 정부가 한마음 한뜻으로 총선을 통해 나타난 민심을 온전히 받드는 변화와 개혁을 이뤄내야 한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원 전 장관이 ‘당정일체’에 무게를 뒀다는 점에서 친윤석열(친윤)계 주자가 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원 전 장관은 윤석열 정부 출범과 함께 초대 국토부 장관을 맡았다. 지난해 7월 서울~양평 고속도로 사업에 김건희 여사 일가에 대한 특혜 의혹이 불거지자 대야 공세에 맞서면서 ‘윤석열·김건희 호위무사’ 이미지가 강해지기도 했다. 이준석 개혁신당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원 전 장관과) 대통령과의 친밀도를 생각했을 때 대통령과 상의가 있지 않았겠나”라며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대통령의 의중이 작용하기 시작한 것 같다”고 말했다.

나경원 의원이 전날 친윤계 지원설에 선을 그은 점도 원 전 장관이 친윤계 주자가 될 것이라는 분석에 힘이 실리는 이유다. 김종혁 국민의힘 조직부총장은 이날 BBS 라디오에서 “용산에서 나경원 의원을 크게 믿음직하게 생각하지 않고 있다는 얘기들이 있다”고 밝혔다. 나 의원은 이날 채널A 유튜브에 출연해 “친윤 표도 받아야 하고 반윤 표도 받아야 하고 비윤 표도 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당권주자로 거론되는 이들도 입장을 밝히고 있다. 윤상현 의원은 21일 인천에서 출마 회견을 연다. 초선 당대표 도전 여부로 관심을 모았던 김재섭 의원은 불출마를 선언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아직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원 전 장관의 출마로 ‘어대한(어차피 대표는 한동훈)’에 균열이 생길 수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원 전 장관이 친윤계 조직표를 업고 기세를 타기 시작하면 한 전 위원장이 1차 투표에서 과반을 얻지 못할 수 있다는 것이다. 국민의힘은 당대표 선출 시 과반을 얻지 못하면 1위와 2위 득표자가 결선투표를 치른다. 1차 투표 후 2위 득표자를 중심으로 나머지 후보들이 단일화에 나설 수도 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