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23일 원구성 막판 협상…국회의장 주재 원내대표 회동

김송이 기자
우원식 국회의장(가운데), 추경호 국민의힘(왼쪽),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7일 국회의장실에서 원구성 관련 회동을 갖고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사진 크게보기

우원식 국회의장(가운데), 추경호 국민의힘(왼쪽),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17일 국회의장실에서 원구성 관련 회동을 갖고 손을 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여야 원내대표가 23일 제22대 국회 원구성을 위한 막판 협상에 나선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3일 오후 3시쯤 만나 원구성을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우원식 국회의장은 여야에 이번 주말까지 원구성 협상을 마치라고 통보한 바 있다.

민주당은 지난 10일 여당을 배제한 상태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운영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 11개 상임위원장직을 민주당 의원으로 선출했다. 이후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법사위와 운영위 위원장직을 1년씩 번갈아 맡자고 제안했으나 민주당은 향후 1년간 윤석열 대통령의 재의요구권 행사 중단을 조건으로 걸며 제안을 사실상 거절했다.

국민의힘은 나머지 7개 상임위원장직을 수용하고 원구성을 완료할지 오는 24일 의원총회에서 결정해야 한다. 민주당은 이번 협상이 마무리되지 않으면 다음주 초 본회의를 열어 남은 7개 상임위원장 선출을 완료하겠다는 방침이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구성 협상과 관련해 그동안 많은 의견을 들었다”며 “선택의 기로에 서 있다”고 했다. 이어 “고민이 깊어진다. 주말 내내 숙고하겠다”고 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