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구성 협상 끝내 결렬…민주당, 전 상임위 독식하나

신주영·손우성·유설희 기자

여, 24일 의총 열고 남은 상임위 수용 혹은 거부 최종 결론

야 “25일 본회의서 마무리”…일각선 ‘운영위 양보’ 의견도

우원식 국회의장이 원구성 협상 시한으로 제시한 23일 여야는 끝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 7개 상임위원장직을 받으면서 국회 보이콧을 풀지 선택의 기로에 놓인 국민의힘은 24일 의원총회에서 막판 의견수렴에 나선다. 더불어민주당은 25일 본회의에서 야당 단독으로라도 원구성을 매듭짓겠다는 입장이라 22대 전반기 원구성이 ‘야당 단독’으로 최종 마무리될지 주목된다.

추경호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찬대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우 의장 주재로 약 18분 동안 대화를 나눴지만 합의안을 도출하지 못했다. 추 원내대표는 기자들과 만나 “빈손 협상이 더 이상 무의미하다. 앞으로 만날 일도 없다”며 “(향후 대응은) 의원들 총의를 모아 우리 스스로 결단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24일 의원총회를 열고 7개 상임위원장을 받을지, 18개 상임위원장을 모두 포기할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통화에서 “민주당이 원하는 상임위를 정해놓고서 단독으로 처리한 다음 우리에게 받으라고 하는 것에 대해 굴복할 수 없다”면서도 “여당으로서 정치적으로 손해보더라도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논리도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5일 본회의에서 원구성을 마친다는 입장이다.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전날 논평을 내고 “22대 국회 열차는 주말이 끝나면 18량 모두 출발한다”고 말했다. 다만 민주당 한 5선 의원은 통화에서 “운영위까지 다 가져오는 건 과유불급”이라며 운영위를 포함해 7개 상임위를 여당에 주는 양보안을 제시했다.

우 의장은 24일 관훈토론에서 원구성 관련 입장을 밝힐 계획이다.

앞서 민주당 등 야권은 지난 10일 단독으로 본회의를 열고 법제사법위와 운영위를 포함한 11개 상임위원장을 선출했다. 국민의힘이 ‘7 대 11’안을 거부할 경우 민주당은 24일 본회의에서 남은 7개 상임위원장직에 대해서도 표결을 진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경우 민주당이 21대 전반기 국회 때처럼 18개 상임위원장을 독식하게 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