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우여 “용산서 특정 후보 연계하는 일 결코 없다” 원희룡 지원설에 선 그어

이보라 기자    문광호 기자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대통령실이 전당대회에서 특정 후보를 당대표로 밀고 있다는 개입설을 두고 “용산에서 특정 후보와 연계하는 일이 결코 없다는 것을 분명히 말씀드린다”고 밝혔다. 친윤석열계가 원희룡 전 국토교통부 장관을 당대표 후보로 밀고 있다는 추측에 선을 그은 것이다.

황 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공정한 전당대회를 이끌어야 하는 비대위원장으로서 이런 일이 있을 때는 제가 직접 선거관리위원장에 확인하고 적절한 조치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국회의원과 원외위원장, 사무처 당직자를 비롯한 주요 당의 구성원은 당헌·당규에 따라서 엄정중립의 의무를 지니고 있다”며 “이에 반하는 것이 드러날 때는 엄중한 조치가 따를 것”이라고 했다.

당대표 후보들에게도 전당대회가 계파 갈등, 책임론 공방이 아닌 정책의 장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의힘 전당대회는 혁신과 새 미래를 주된 의제로 한다. 전당대회로 우리가 하나돼야 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계파 갈등, 책임론 공방 몰두보다 민생 대책을 제시하고 정책의 장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이날부터 이틀간 전당대회 후보자 등록을 진행한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과 나경원 의원, 원 전 장관, 윤상현 의원이 앞서 당대표 출마를 선언했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