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국민의힘, 7개 상임위원장직 수용···추경호 원내대표직 사의 표명

이보라 기자    문광호 기자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사진 크게보기

국민의힘 황우여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이 24일 의원총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이 여당 몫으로 남겨둔 7개 상임위원회 위원장직을 수용하기로 결정했다.

추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절대 다수 의석을 무기로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고 폭주하는 민주당과의 원 구성 협상은 이제 더 이상 의미 없다고 판단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애초부터 원 구성과 관련한 여야간 대화와 협치, 국회 정상화에는 관심도 없었고 협상하는 척 쇼만 반복해왔다”며 “마지막까지 인내심을 갖고 여야간 협치를 위해 수십차례 거듭 제안한 우리 당 양보 협상안도 매번 단칼에 걷어찼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민주당이 장악한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등 11개 상임위가 무소불위로 민주당 입맛대로 운영되는 것을 보면서 나머지 7개 상임위 역시 정쟁으로만 이용될 것이 불보듯 뻔했다”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께 돌아갈 것이다. 가뜩이나 어려운 민생을 책임져야 하는 집권 여당의 책무가 제 가슴을 때렸다”고 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폭주를 막기 위해 국회 등원을 결심했다”며 “의석수 비율에 따른 7개 상임위원장을 맡아 민생 입법에 집중하겠다. 이재명 대표 방탄을 위한 의회폭주 저지를 위해 원내투쟁하겠다”고 했다.

그는 이 같은 결정을 의원들에게 추인받은 뒤 사의를 표명했다. 원내대표직 사의 표명 여부를 묻는 기자들 질문에 답변을 하지 않고 자리를 떠났다.

이 같은 결정에 따라 외교통일·국방·기획재정·정무·여성가족·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정보위 등 7개 상임위 위원장 선출은 이번주 본회의에서 이뤄질 전망이다. 국민의힘의 상임위 보이콧도 곧 해제될 것으로 보인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