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여당표’ 채 상병 특검법 “국민 마음 얻기 위한 최소한의 몸부림”

유설희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문재원 기자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 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문재원 기자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힘이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을 따로 발의해 추진하자는 자신의 제안이 “국민의 마음을 얻기 위한 최소한의 몸부림”이라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은 나경원·원희룡·윤상현 등 당권 경쟁자들의 비판에 대해서는 “저 정도의 합리적인 대안 제시 없이 논란을 종결 시킬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오히려 순진한 발상”이라고 반박했다.

한 전 위원장은 24일 SBS 라디오 <김태현의 정치쇼>에 출연해 전날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여당표 채 상병 특검법 발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은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채 상병 특검법과 관련해 “진실 규명을 위한 특검을 국민의힘이 나서서 추진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특검법은 받을 수 없고, 여야가 아닌 대법원장 등 제3자가 특검을 추천하는 방안을 담아 별도의 특검법을 내겠다는 의미다.

한 전 위원장은 별도 특검법 추진 의사를 밝힌 이유를 두고 “우리 국민의힘과 거대야당은 민심을 두고 경쟁해야 한다”며 “저는 국민의 마음을 얻기 위한 최소한의 조치, 최소한의 어떤 몸부림을 국민들께 보여드려야 한다”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이 문제를 국민의 민심의 눈높이를 거스르지 않으면서도 우리 당에 상처 입지 않는 방향의 답을 내야 하는 것”이라며 “그 답으로써 저는 제 답을 제시드린 것”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전날 나경원·원희룡·윤상현 등 다른 당권 경쟁자들이 이를 일제히 비판한 것과 관련해서는 “합리적인 대안 제시 없이 이 난국을, 논란을 종결시키고 건설적인 주제로 정치를 옮겨갈 수 있을 것인가”라며 “저 정도의 합리적인 대안 제시 없이도 그럴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이 오히려 순진한 발상 아니냐”고 말했다.

한 위원장은 정치권이 아닌 제3자가 특검을 추천하는 방안에 제안한 것을 두고는 “이 사안은 누군가 정치적 이익을 보겠다는 것이 아니라 국민들의 의구심을 풀어드리고 보훈과 안보 문제에서 이런 일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일벌백계하자는 의미가 아니냐”며 “그런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정치적인 색채와 정치적인 양념들을 다 빼내야 한다는 것”이라고 했다.

한 위원장은 민주당이 재발의한 특검법에 대해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 위원장은 “선수가 심판을 고르는 민주당 법안을 민주당이 고집한다면 저는 그 법은 통과되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며 “그 법에 대해서는 거부권을 행사하고, 그 거부권을 우리 당이 전폭적으로 지지할 충분한 명분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