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오물풍선 분석해보니…인분부터 우상화 문건까지 가득

유새슬 기자

통일부, 4~11일 수집한 70여개 풍선 내용물 분석

국산 넥타이·청바지 심하게 훼손, 대남 적대감 표출

김정일·김정은 우상화 문건도…“북 주민 불만 반영”

인천에서 발견된 오물 풍선. 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에서 발견된 오물 풍선. 인천소방본부 제공

북한이 한국에 날려보낸 오물풍선에는 심하게 훼손된 대북 지원 물품, 낡은 생필품 쓰레기 등이 담겨있었다고 통일부가 24일 밝혔다. 특히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우상화 문건 표지도 발견돼 북한 주민들의 북한 당국에 대한 반감이 표출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통일부는 지난 4일부터 11일까지 수집된 북한의 오물풍선 70여 개에 담긴 내용물을 분석한 결과를 이날 공개했다.

북한이 살포한 오물풍선에는 살포용 쓰레기가 다수 담겨있었다고 통일부가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북한이 살포한 오물풍선에는 살포용 쓰레기가 다수 담겨있었다고 통일부가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통일부에 따르면 대남풍선 내용물은 일반 쓰레기보다는 폐종이·비닐·자투리천 등이 일정한 크기로 잘라진 ‘살포용 쓰레기’가 다수였다. 대남 살포를 위해 급하게 잘라낸 것으로 보인다. 페트병은 라벨과 병뚜껑이 제거돼있었는데 상품 정보가 노출되는 것을 꺼렸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대북지원 물품을 훼손한 천 조각 등이 북한 살포 오물풍선에 담겨있었다고 통일부는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대북지원 물품을 훼손한 천 조각 등이 북한 살포 오물풍선에 담겨있었다고 통일부는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훼손된 대북 지원 물품도 대남풍선에 담겨 살포됐다. 대북 지원을 해온 국내 한 의류업체의 브랜드가 적힌 천 조각이 다량 발견됐다. 같은 업체 계열사 브랜드의 넥타이와 청자켓은 가위나 칼로 심하게 훼손된 상태였다. 한국산 물품에 대한 반감과 적대감을 노골적으로 드러낸 것이다. 해당 업체는 2000년부터 2017년까지 민간단체 등을 통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해왔다.

김정일·김정은 우상화 문건 표지가 북한의 오물풍선에 담겨있었다고 통일부는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김정일·김정은 우상화 문건 표지가 북한의 오물풍선에 담겨있었다고 통일부는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북한 지도자들을 우상화하는 문건의 표지들이 풍선에 담겨 살포됐다. ‘위대한 령도자 김정일 대원수님 교시’ ‘조선로동당 총비서로 높이’가 적힌 종잇조각이 발견됐는데 노동당 총비서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지칭한다. 북한 형법은 수령의 교시가 담긴 문건을 훼손하는 행위는 최대 사형까지 처할 수 있는 중죄다.

김정은 위원장이 스스로를 우상화하기 위해 선대 지우기 작업을 진행 중이지만 김 위원장을 지칭하는 문건까지 버려진 것이어서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에 대해 “북한의 오물풍선 살포에는 일반 주민들도 동원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긴급한 행정력 동원에 따른 결과, 북한 주민들의 오물 살포에 대한 반감과 불만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북한이 날려보낸 대남풍선에는 북한주민의 심각한 생활난을 보여주는 ‘생필품 쓰레기’가 다수 담겨있었다고 통일부는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북한이 날려보낸 대남풍선에는 북한주민의 심각한 생활난을 보여주는 ‘생필품 쓰레기’가 다수 담겨있었다고 통일부는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북한 주민들의 열악한 경제 상황을 보여주는 생필품 쓰레기도 발견됐다. 수차례 기워 신은 흔적이 있는 양말, 옷감을 덧댄 장갑과 마스크, 구멍난 유아용 방지·양말 등이다.

북한이 대남 살포한 오물풍선에는 해외 유명 상표·애니매이션 캐릭터 무단 도용해 만든 모조품이 담겨있었다고 통일부가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북한이 대남 살포한 오물풍선에는 해외 유명 상표·애니매이션 캐릭터 무단 도용해 만든 모조품이 담겨있었다고 통일부가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곰돌이 푸·미키마우스·헬로키티 등 해외 유명 상표와 애니메이션을 무단 복제한 의류도 포함돼있었다. 스키니진처럼 북한 당국이 반사회주의 금지 물품으로 규정하고 있는 품목도 훼손된 상태로 오물풍선에 담겨있었다.

대남풍선에 담긴 토양에서는 기생충이 다수 발견됐다. 토양에서는 사람 유전자도 발견돼 기생충들이 인분에서 나왔을 가능성이 있다. 토양매개성 기생충은 화학 비료 대신 인분 비료를 사용하고 사람이 비위생적인 환경에서 생활하는 보건환경 후진국에서 주로 식별된다.

통일부는 다만 이번에 살포된 토양은 소량이라며 오물풍선 살포로 인한 국내 토지 오염, 감염병 우려는 없다고 밝혔다.

북한이 오물풍선에 담아 살포한 토양에서 기생충이 검출됐다고 통일부는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북한이 오물풍선에 담아 살포한 토양에서 기생충이 검출됐다고 통일부는 24일 밝혔다. 통일부 제공

지난달 말부터 이달 초까지 4차례 오물풍선을 살포한 북한은 지난 21일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담화를 통해 재살포를 예고한 상태다. 구병삼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북한 주민들도 부끄러워할 저급하고 기괴한 오물 살포를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북한 당국은 해서는 안될 일에 행정력을 낭비하지 말고 주민들의 민생을 우선 살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군 당국은 이날부터 군사분계선(MDL) 인근에서 북풍과 북서풍이 예보돼있다며 북한군 활동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Today`s HOT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