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재명 연임 도전에 “푸틴 따라하나” “수령 체제” 맹공

이보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마치고 자리를 떠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국민의힘은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임 도전을 위해 대표직을 사임하자 “1인 지배체제” “절대 존엄”이라며 맹공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빗대 ‘수령 체제 확립’이라고 비판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안철수 의원은 24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푸틴을 따라하는 이재명 유일체제 정당은 당명에서 ‘민주’를 쓸 자격이 없다”며 이 대표의 연임 도전을 비판했다. 그는 “당대표 연임도 24년 만의 일, 당권·대권 분리 규정이 무너진 것도 14년 만의 일”이라며 “시대에 역행하는 제왕적 총재의 부활”이라고 했다.

안 의원은 그러면서 “여야는 공정한 대권 후보 선출을 위한 당권·대권 분리조항과 시스템 공천을 도입해 지금에 이른 것”이라며 “이 대표의 연임은 정당 민주화의 역사를 거꾸로 돌려 1인 지배체제 정당으로 퇴행시킨 것을 의미한다”고 했다.

권성동 의원도 SNS에서 “얼굴에 점 찍고 돌아와서 다른 사람 연기를 했던 모 드라마의 여의도 버전이라 할 만하다”며 직격했다.

그는 “이런 사태는 예견된 일이기도 하다”며 “당 최고위원이 당대표를 ‘민주당의 아버지’로까지 떠받드는데, 아버지를 바꾸지 않는 것이 ‘민주당식 예법’ 아니겠나”라며 “이미 민주당은 정서적으로 ‘어버이 수령 체제’를 확립하고 있다”고 했다.

권 의원은 그러면서 “민주당에서 전당대회란 선거가 아니라 사실상 당대표 추대일 뿐”이라며 “지금 민주당의 행태 북한의 조선노동당이 김일성을 ‘영원한 수령’으로 규정하고 있는 것과 별반 다르지도 않다”고 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선임대변인도 논평을 내고 “지금 민주당은 사실상 ‘이재명 당’”이라며 “‘민주당의 아버지’로 추앙받으며 이미 절대 존엄이 됐다”고 날을 세웠다.

그는 “당헌 개정으로 대표 연임 문제에 대한 장애물이 치워졌으니 굳이 시간과 돈을 낭비해 가며 전당대회를 열 이유가 없어 보인다”며 “민주당은 이재명 대표의 대권 가도에 사법 리스크가 걸림돌이 되자 거대 야당의 입법 권력을 활용해 오직 ‘이재명만을 위한 법’을 마구잡이로 찍어내고 있다”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