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화성 공장 화재에 “국민 생명 구하는 데 총력 다해달라”

손우성 기자

박찬대 당 대표 직무대행도 입장문

진보당 “언제까지 일터에서 죽음 맞아야 하는가”

24일 경기 화성시 서산면 전곡리 리튬전지 제조공장 화재 현장에서 진화 작업이 마무리되고 있다. 조태형 기자

24일 경기 화성시 서산면 전곡리 리튬전지 제조공장 화재 현장에서 진화 작업이 마무리되고 있다. 조태형 기자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4일 경기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 공장에서 발생한 화재와 관련해 “국민 생명을 구하는 데 총력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하는 참사가 벌어졌다”며 “안타깝게 희생된 분의 명복을 빌며 유족분들께도 깊은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국은 행정력과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화재를 신속히 진압하고 추가적인 인명 피해가 이어지지 않도록 총력을 다해달라”고 강조했다.

이 전 대표는 또 “구조대원의 안전에도 각별히 유의해주길 당부드린다”며 “조속한 구조작업을 통해 연락 두절됐던 모든 분께서 무사히 가족 품으로 귀환하길 함께 기도하겠다”고 말했다. 정부를 향해선 “사고의 원인을 명확히 밝히고, 재발 방치책을 마련하는 데도 앞장서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박찬대 민주당 대표 직무대행도 입장문을 내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일은 정부의 제일 중요한 책무”라며 “가용 인력을 총동원해서 실종자 수색과 더불어 피해 확산 방지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이해식 수석대변인도 논평에서 “물로는 진화할 수 없는 리튬 전지 제조 시설의 특성상, 진압과 구조에 어려움이 클 것”이라며 “부디 화재의 빠른 진화가 이뤄지기를 기원한다”고 밝혔다.

진보당은 논평에서 “언제까지 우리 노동자들이 먹고살기 위해 출근한 일터에서 갑작스러운 죽음을 맞아야 하는가”라며 “이 참담한 사고의 원인을 철저히 규명하고, 비슷한 사고가 다시는 발생하지 않도록 재발방지대책을 국가적 차원에서 다시 되짚어 점검하고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