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6월 임시국회 내 채 상병 특검법안 처리”

박하얀·신주영 기자

한동훈 ‘여당표’ 발의 추진에

‘추가 협상 여지 없다’ 선 긋기

일각 “당에 불리하게 작용”

더불어민주당은 24일 국민의힘 당대표 출마를 밝힌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을 별도로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을 두고 추가 협상의 여지는 없다고 선을 그었다. 다만 당내에서는 여야가 특검법 반대·찬성으로 뚜렷하게 갈렸던 구도에 균열이 생긴다면 전략 수정이 불가피하다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민주당은 한 전 위원장이 국민의힘의 채 상병 특검법 발의를 추진하겠다고 밝힌 의중이 사실상 ‘특검 거부’에 있다고 판단하고 일단 관망하고 있다. 한 전 위원장은 전날 당대표 출마를 공식화하면서 민주당이 특검 추천 권한을 민주당과 비교섭단체(조국혁신당)에 부여한 것은 “선수가 심판을 고르는 경기”라며 대법원장 같은 제3자가 특검을 지정토록 하자고 제안했다.

이해식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6월 국회 내에 채 상병 특검법안을 처리하는 것이 민주당의 기본 입장이고 이 입장에 변화가 없다”고 밝혔다. 한 전 위원장의 제안을 추후 정부·여당과의 협상 지렛대로 삼을 여지가 적다는 것이다.

이 수석대변인은 “한 전 위원장이 대통령실과 각을 세우는 면도 있고, 특검법을 발의하겠다고 제안한 건 진일보한 결정이긴 하다”면서도 “(특검법 처리) 시간을 늦추는 등 진정성을 의심할 수 있는 제안일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했다.

그는 한 전 위원장이 밝힌 제3자 특검 추천에 대해선 “기본적으로 민주당이 추진하는 특검법과는 다르다”며 “국정농단 특검, 드루킹 특검 모두 야당이 추천했고 그렇게 이행됐다”고 말했다. 박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이날 MBC 라디오 인터뷰에서 “왜 특검을 국회 추천권으로 줬는지, 민주적 통제 원리를 잘 이해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다만 여당 일부에서 ‘특검은 불가피하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여당의 특검 반대를 당론 발의 명분으로 내세웠던 민주당의 속내는 복잡해졌다. 민주당 한 재선 의원은 통화에서 “민주당에는 양날의 검이 되는 것”이라며 “(한 전 위원장 제안으로) 국회에서 타협의 여지가 생기는 것으로, 중도층 민심을 가져오는 데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계파색이 옅은 한 의원은 “합의 가능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며 “(특검 추천을) 대법원장도 하고 국회에서도 하는 식으로 절충안이 만들어지는 방향으로 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