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신안 이번에는 통합될까?…2026년 7월 ‘통합 출범’ 제시

강현석 기자

두 지자체 용역에서 경제 효과 1조9000억
12년 전 통합 좌절, 두 지역 의견 크게 갈려

2023년 3월 전남 목포시와 신안군의 통합을 위한 통합추진위원회가 출범식을 가졌다. 목포시 제공.

2023년 3월 전남 목포시와 신안군의 통합을 위한 통합추진위원회가 출범식을 가졌다. 목포시 제공.

전남 목포시가 인근 신안군과의 통합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목포와 신안의 통합 논의는 2012년 이후 중단됐지만 최근 두 지자체는 공동으로 ‘통합 효과 분석’을 위한 용역을 진행했다. 용역에서는 ‘2026년 7월 통합자치단체 출범’이 제시됐지만 두 지역 간 여론은 큰 차이를 보인다.

목포시는 9일 “신안군과 통합할 경우 상당한 경제적 파급효과가 있다는 용역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목포시와 신안군은 공동으로 9500만원을 들여 목포대학교에 ‘목포·신안 통합 효과분석 공동연구’ 용역을 의뢰했다.

용역 결과 두 지자체의 통합은 여러 부분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나타났다. 목포대는 3676명의 고용창출과 5251명의 신규 취업 등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1조4581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등도 기대되면서 통합으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는 1조9565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두 지역 관광객도 많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됐다. 현재 연간 880만명 수준인 두 지역의 관광객이 통합으로 인한 시너지효과가 나타나면 연간 2200만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섬으로만 이뤄진 신안으로 향하는 대부분의 뱃길은 가장 가까운 항구인 목포에서 출발한다. 신안에 연륙·연도교가 잇따라 개통되고 있지만 역시 대부분 목포를 통해 진입해야 한다. 통합으로 인한 행정편익도 9735억원에 달할 것으로 봤다.

통합 시기로는 2026년 7월, 민선 9기 시작과 함께 통합 지자체로 출범하는 안이 제시됐다. 이를 위해서는 오는 11월까지 통합추진공동위원회를 구성, 2025년 3월까지 전남도지사에게 통합지자체를 건의하고 같은 해 12월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

다만 두 지역 주민들의 ‘통합 찬성’ 의견에는 큰 차이가 있다. 지난해 두 지역 주민 109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목포·신안 통합 찬반 인식’ 조사는 큰 차이를 보였다. 목포에서는 시민 81.3%가 통합에 찬성했지만 신안에서는 62.8%가 통합에 반대했다.

목포시민들을 통합을 통해 지역 균형 발전이 기대되고 인구 유입과 관광객 증가로 지역 경제가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했다. 반면 신안에서는 규모가 큰 목포시로 흡수 통합되면 주변 지역으로 전락할 수 있고 실질적 이득이 없다는 이유 등으로 반대 의견이 많았다.

목포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신안과 상생협력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목포에만 있는 화장장과 공공체육시설을 신안주민들도 동등한 혜택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공동 관광상품 개발, 신안 농산물 우선 구매 등이 추진된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지방 소멸 위기에 대응하고 두 지역이 상생발전 할 수 있도록 우선 민간분야를 중심으로 공감대를 만들겠다”면서 “관광·경제 등을 통합하고 최종적으로 행정통합을 이뤄내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