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민주당 대표 출사표…유의미한 변수 만들까

이유진 기자

김 “이재명 1인 독주 막겠다”

김두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김두관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9일 세종특별자치시의회에서 당대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김두관 전 의원이 9일 출마를 선언하면서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가 이재명 전 대표 추대 형식으로 치러지지는 않게 됐다. 김 전 의원은 “전체주의의 유령이 (당을) 떠돌고 있다”며 ‘이재명 일극체제’를 강하게 비판했다.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 기류 속에 김 전 의원이 유의미한 변수를 만들어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 전 의원은 후보 등록 첫날인 이날 세종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그는 세종에서 출마 선언을 한 이유에 대해 “대한민국이 수도권 일극 중심으로 흘러 국민의 걱정이 많다. 지방분권을 완성하겠다는 다짐을 담은 것”이라며 “세종은 ‘노무현의 도시’이기도 하다”고 했다.

김 전 의원은 “화해와 통합, 연대와 연합을 지향했던 김대중 정신도, 아닌 것은 아니라고 이의를 제기했던 노무현 정신도 민주당에서 흔적도 없이 실종된 지 오래”라며 “지금 우리가 이 오염원을 제거하고, 소독하고, 치료하지 않은 채 그대로 간다면 민주당의 붕괴는 칠흑 같은 밤에 번갯불을 보듯 명확하다”고 강조했다.

김 전 의원은 “민주당에는 토론은 언감생심, 1인의 지시에 일렬종대로 돌격하는 전체주의의 유령이 떠돌고 있다”며 “민주당이 다양성과 분권을 보장해줄 제도와 장치를 강화해 1인 독주를 막지 못하면 국민이 우려하는 민주당의 위기는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일단 ‘이재명 추대론’에는 제동이 걸렸다. 친이재명(친명)계 의원들은 그간 연임이 대세라고 주장하며 경쟁자 없는 추대 필요성을 강조해왔다. 민주당은 이 전 대표 단독 출마를 전제해 찬반 투표 진행 여부 등을 결정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김 전 의원이 출마하게 되면서 당대표 선출 투표를 하게 됐다.

이 전 대표는 10일 오전 11시 여의도 중앙당사 당원존에서 당대표 선거 출마 기자회견을 연다.

김 전 의원이 유의미한 득표수를 기록할 수 있을지는 미지수다. 수도권 의원은 “비이재명(비명)계와 영남표를 흡수하면 (김 전 의원의) 득표율이 20% 정도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반면 한 친명계 의원은 “10%도 어렵다”고 했다.

여진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가 80~90%의 지지를 얻게 되면 ‘이재명 일극체제’의 비민주성에 대한 비판이 커질 수밖에 없다. 반대로 김 전 의원이 약진하면 이 전 대표를 지지하는 강성 지지층이 결집해 비명계 견제를 강화하는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