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가 문자 보낸 뒤 윤·한 멀어졌다…‘김건희 문자’ 막전막후

문광호 기자
‘그’가 문자 보낸 뒤 윤·한 멀어졌다…‘김건희 문자’ 막전막후

지난 1월15~25일 5번 문자
첫 문자 “대통령과 불편…”
윤·한, 이전부터 갈등 분석

한동훈 문자 읽고 답 안 해
21일 용산, 위원장 사퇴 요구
“대통령, 읽씹 격노” 주장도

“대통령께서 지난 일에 큰 소리로 역정을 내셔서 마음 상하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중략) 다 저의 잘못으로 기인한 것이라 뭐라 드릴 말씀이 없습니다.”

김건희 여사는 지난 1월25일 당시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었던 한동훈 당대표 후보에게 이 같은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대통령실이 한 후보의 비대위원장 사퇴를 요구하는 상황까지 갔던 윤석열·한동훈(윤·한) 갈등이 김 여사 때문에 불거졌다는 점이 당사자를 통해서는 확인된 것이다.

지난 8일 TV조선 보도에 따르면 김 여사는 지난 1월15일부터 25일까지 10일 동안 한 후보에게 5차례 문자를 보냈다. 김 여사는 1월15일 첫 문자에서 “대통령과 제 특검 문제로 불편하셨던 것 같은데 제가 대신 사과드리겠다”며 “너무나 오랜 시간 동안 정치적으로 활용되고 있어 (윤 대통령) 기분이 언짢으셔서 그런 것이니 너그럽게 이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 여사가 말한 특검은 1월5일 윤 대통령이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한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특검법’을 말하는 것으로 보인다.

김 여사가 1월15일 문자를 보낸 것은 1월5일 윤 대통령의 김건희 특검법 거부권 행사를 기점으로 ‘김건희 리스크’가 총선에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번졌기 때문으로 보인다. 친한동훈(친한)계 김경율 전 비대위원은 1월8일 당 지도부 인사 가운데 처음 ‘김건희 리스크’를 공개 거론했다. 한 후보도 1월10일 제2부속실 설치 필요성과 특별감찰관 도입 추진을 언급했다.

1월15일은 김 여사가 윤 대통령과 네덜란드 국빈방문을 마치고 귀국한 후 칩거한 지 꼭 한 달째 되는 날이었다. 김 여사의 문자에서 “대통령과 불편하셨던 것 같다”는 표현을 두고 윤·한 갈등이 1월15일 전부터 있었던 것 아니냐는 주장도 나온다.

정치권에서는 윤 대통령이 한 후보가 법무부 장관일 때 이재명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에 실망감을 드러냈다는 주장도 제기된다. 한 후보의 지난해 12월19일 발언이 총선 후 조건부 특검 수용을 시사한 것으로 해석되면서 관계가 틀어졌다는 시각도 있다. 당시 그는 “정의당이 특검을 추천하고 수사 상황을 생중계하게 돼 있는 독소조항도 있다”고 했다.

김 여사의 다음 문자까지 사이엔 1월17일 김 전 비대위원이 명품백 수수 의혹과 관련해 마리 앙투아네트를 거론하며 사과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상황이 더 악화됐다. 한 후보도 1월18일 “전후 과정에서 분명히 아쉬운 점이 있고 국민들께서 걱정하실 만한 부분이 있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 여사는 1월19일 문자에서 “사과를 해서 해결이 된다면 천번 만번 사과를 하고 싶다”며 “대선 정국에서 (이력) 허위 기재 논란으로 사과 기자회견을 했을 때 오히려 지지율이 10% 빠졌고 지금껏 제가 서울대 석사가 아닌 단순 최고위 과정을 나온 것으로 많은 사람이 인식하고 있다. 사과가 반드시 사과로 이어질 수 없는 것들이 정치권에선 있는 것 같다”고 했다.

그리고 윤·한 갈등이 불거졌다. 1월21일 이관섭 당시 대통령비서실장을 통해 한 후보의 비대위원장직 사퇴를 요구하면서다. 문자를 공개한 김규완 CBS 논설실장은 지난 4일 “대통령께서 뒤늦게 ‘읽씹’(읽고 답장하지 않음) 했다는 것도 안 것”이라며 “이 지점에서 격노를 했다. 그래서 1·21사태로 이어졌다고 보는 시각이 많다”고 했다. 윤 대통령과 한 후보 갈등은 1월23일 ‘서천 회동’으로 봉합됐다.

김 여사는 1월23일 한 후보에게 보낸 문자에서 “요 며칠 제가 댓글팀을 활용하여 위원장님과 주변에 대한 비방을 시킨다는 얘기를 들었다. 결코 그런 일은 없었고 앞으로도 결코 있을 수 없다”고 밝혔다. 김 여사는 또 “김경율 회계사님의 극단적인 워딩에 너무도 가슴이 아팠지만 위원장님의 다양한 의견이란 말씀에 이해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김 여사는 대외적으로 갈등이 봉합됐다고 평가된 이후인 1월25일 문자에서 “대통령께서 지난 일에 큰 소리로 역정을 내셔서 마음 상하셨을 거라 생각한다”며 “다 저의 잘못으로 기인한 것이라 뭐라 드릴 말씀이 없다. 조만간 두 분이서 식사라도 하시면서 오해를 푸셨으면 한다”고 했다.

이후 한 후보는 김 여사 언급을 자제했다. 한 후보는 지난 1월25일 기자들이 김 여사 명품백 수수 의혹과 관련해 ‘김 여사 사과도 필요하다 했는데 입장 변화가 없는가’라고 묻자 “제가 김건희 여사의 사과를 얘기한 적이 있던가”라고 답했다. 한 후보는 2월19일에도 ‘김 여사가 공개 행사를 시작했는데 사과나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한다고 보나’라는 질문에 “그 문제에 대해서는 충분히 제 입장을 설명하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