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신안 합치면 경제효과 2조원”…‘2026년 통합 출범안’ 제시

강현석 기자

두 지자체 공동용역 결과

작년 주민 조사 의견 갈려

목포 “찬성”…신안 “반대”

전남 목포시가 인근 신안군과 통합하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목포와 신안 간 통합 논의는 2012년 이후 중단됐지만 최근 두 지자체는 공동으로 ‘통합 효과 분석’을 위한 용역을 진행했다. 용역에서는 ‘2026년 7월 통합자치단체 출범’이 제시됐지만 두 지역 간 여론은 큰 차이를 보인다.

목포시는 9일 “신안군과 통합할 경우 상당한 경제적 파급효과가 있다는 용역 결과가 나왔다”고 밝혔다. 목포시와 신안군은 공동으로 9500만원을 들여 목포대학교에 ‘목포·신안 통합 효과분석 공동연구’ 용역을 의뢰했다.

용역 결과 두 지자체의 통합은 여러 부분에서 긍정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나타났다. 목포대는 3676명의 고용창출과 5251명의 신규 취업 등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다. 1조4581억원의 생산유발 효과 등도 기대되면서 통합으로 인한 경제적 파급효과는 1조9565억원에 이를 것으로 추산됐다.

두 지역 관광객도 많이 늘어날 것으로 기대됐다. 현재 연간 880만명 수준인 두 지역의 관광객이 통합으로 인한 시너지효과가 나타나면 연간 2200만명까지 증가할 것으로 예측됐다.

통합 시기로는 2026년 7월, 민선 9기 시작과 함께 통합 지자체로 출범하는 안이 제시됐다. 이를 위해서는 오는 11월까지 통합추진공동위원회를 구성, 2025년 3월까지 전남도지사에게 통합지자체를 건의하고 같은 해 12월 특별법이 국회를 통과해야 한다.

다만 두 지역 주민들의 ‘통합 찬성’ 의견에는 큰 차이가 있다. 지난해 두 지역 주민 109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목포·신안 통합 찬반 인식’ 조사는 큰 차이를 보였다. 목포에서는 시민 81.3%가 통합에 찬성했지만 신안에서는 62.8%가 통합에 반대했다.

신안에서는 규모가 큰 목포시로 흡수 통합되면 주변 지역으로 전락할 수 있고 실질적 이득이 없다는 이유 등으로 반대 의견이 많았다.

목포시는 이를 극복하기 위해 신안과 상생협력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목포에만 있는 화장장과 공공체육시설을 신안주민들도 동등한 혜택으로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공동 관광상품 개발, 신안 농산물 우선 구매 등이 추진된다.

박홍률 목포시장은 “지방 소멸위기에 대응하고 두 지역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우선 민간 분야를 중심으로 공감대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