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여사 명품백, 대통령기록물 아니다’라는 권익위원 의견 있었다

유새슬 기자

강훈식 의원실, 회의록 확인

“선물 전달 은밀, 선례와 달라”

‘알선수재죄’ 가능성도 언급

정승윤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통령과 그 배우자 등의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 신고사건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이준헌 기자

정승윤 국민권익위원회 부위원장 겸 사무처장이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대통령과 그 배우자 등의 청탁금지법 위반 의혹 신고사건에 관해 설명하고 있다. 이준헌 기자

국민권익위원회가 김건희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사건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 명품가방은 다른 사례와 견줘봐도 대통령기록물로 볼 수 없다는 의견이 제기된 것으로 9일 확인됐다.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확인한 지난달 10일 권익위 전원위원회 회의록에 따르면 명품가방을 대통령기록물로 볼 수 없고, 김 여사의 알선수재죄가 성립할 여지가 있다는 의견이 나왔다.

한 위원은 “이 선물이 대통령기록물 관리에 관한 법률에 해당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다른 위원은 “사건을 지극히 형식적으로 보는 것”이라며 “(다른 사례를 살펴보면) 국가라는 게 국격이 있는데 국가로부터 선물을 받았을 때 그 수준에 맞게 받았다”고 반박했다. 그는 “선물 전달이 굉장히 은밀하게 이뤄졌고 전달 장소나 전달자 지위가 대통령기록관에 있는 것들과는 좀 판이하다”며 “선물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알선수재죄가 성립할 여지가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한 위원은 “(김 여사에게 가방을 제공하는 장면을) 카메라로 촬영했다면 뇌물공여자들의 일반적인 행태”라며 “알선수재죄도 충분히 성립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종결 처리가 청탁금지법 취지를 훼손한다는 의견도 제기됐다. 한 위원은 “배우자에 대해 처벌 규정을 두지 않는 것으로 공직자를 책임에서 자유롭게 하겠다는 취지가 아니고 해당 공직자 등에 대해서 규율을 엄격하게 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고 했다.

어떤 위원은 권익위의 조사가 부실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신고 내용 외에는 사실이 확인된 게 아무것도 없다”며 “과연 (명품가방 수수) 당시에 어떤 절차를 거쳐 어떻게 처리됐고 어떻게 대상 물품이 보관되고 있는지도 확인이 안 됐다”고 했다. 이 위원은 정치권에서 김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이 불거진 게 지난해 11월28일이었고 대통령실은 두 달이 지난 올 1월19일에야 대통령기록물에 대한 입장을 표명했다고 짚었다. 대통령실의 늑장 대응으로 미뤄볼 때 수상하게 여길 개연성이 충분하지만 이를 확인하기 위한 조사가 진행되지 않았다는 취지로 해석된다.

권익위는 이날 김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 의혹 사건에 대한 의결서 전문을 공개했다. 일부 전원위원들이 의결서에 소수 의견을 담아달라고 요구했지만 권익위는 전례가 없다는 이유로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소수 의견은 회의록에만 남겨뒀다.

의결서에서 권익위는 소관 범위 내에서 공직자의 배우자를 처벌할 수 있는 규정이 없다는 입장을 반복해 서술했다. 정승윤 권익위 부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청탁금지법상 제재 규정이 없는 공직자 배우자에 대하여는 헌법의 죄형법정주의에 따라 제재할 수 없으므로 처벌을 전제로 한 수사 필요성이 없어 종결한 것”이라며 “240만 공직자의 배우자를 법의 근거도 없이 처벌할 수 있는 것인지 묻고 싶다”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