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문자’에도 한동훈, 여당 지지층서 61%···원희룡 14% 나경원 9%

문광호 기자
2024년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왼쪽부터)나경원,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국회사진기자단

2024년 7월 9일 오후 서울 중구 TV조선에서 국민의힘 전당대회에 출마한 (왼쪽부터)나경원, 윤상현, 원희룡, 한동훈 당대표 후보가 TV조선을 통해 열리는 첫 TV토론회에 참석하기 위해 한자리에 모였다. 국회사진기자단

김건희 여사의 문자 논란 이후 진행한 여론조사에서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의 적합도가 45%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한 후보의 적합도가 61%였다. 문자 논란으로 당원들이 한 후보에 실망감을 느낄 것이라는 경쟁 후보들의 주장이 여론조사상으로는 두드러지지 않은 모양새다. ‘한동훈 대세론’이 유지될수록 윤 대통령과 친윤석열(친윤)계의 정치적 부담은 커질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기관 엠브레인퍼블릭이 YTN 의뢰로 지난 7일부터 8일까지 성인 2003명을 조사해 10일 발표한 여론조사를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을 더한 1074명 중 한 후보가 당대표로 적합하다는 응답이 45%로 집계됐다. 원희룡 후보는 11%로, 한 후보와 격차는 34%포인트다. 나경원 후보는 8%, 윤상현 후보는 1%를 기록했다.

지역별로는 대구·경북에서 한동훈 49%, 원희룡 15%, 나경원 7%, 윤상현 1% 순으로 나타났고, 부산·울산·경남은 한동훈 52%, 원희룡 7%, 나경원 6%, 윤상현 1%이었다. 서울에서는 한동훈 45%, 원희룡 13%, 나경원 9%, 윤상현 1% 순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지지층(709명)만 놓고보면 한 후보의 적합도는 61%, 원 후보 14%, 나 후보 9% 순이다. 무당층(365명)에서는 적합한 후보가 없다거나 모르겠다는 답변이 74%였다. 무당층 지지도는 한 후보가 14%, 나 후보와 원 후보는 각각 5%를 차지했다.

해당 조사에서는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가 결선으로 갈 경우(국민의힘 지지층 및 무당층 기준)를 가정했는데 한 후보와 원 후보가 결선에서 만날 경우 한 후보가 당대표에 적합하다는 응답은 56%, 원 후보가 적합하다는 응답은 18%로 38%포인트 차이가 났다. 한 후보와 나 후보의 대결에서는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 유권자의 56%가 한 후보를 택했다. 나 후보는 원 후보보다 소폭 높은 20%의 적합도를 기록했다. 한 후보와 윤 후보의 가상대결에서는 한 후보 61%, 윤 후보 8%의 적합도로 나타났다.

지지하던 후보가 결선에 오르지 못할 경우 원 후보의 지지자는 나 후보를, 나 후보의 지지자는 한 후보를 선택하겠다는 비율이 높았다. 나 후보와 한 후보가 결선에서 맞대결할 경우, 원 후보 지지자 중 53%가 나 후보로 이동했다. 한 후보로의 이동은 31%에 그쳤다. 반면 원 후보와 한 후보가 결선에 오를 경우 나 후보의 지지자 중 49%는 한 후보를, 29%는 원 후보를 선택할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여론조사는 김 여사 문자 논란이 불거진 이후 진행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문자 파동’ 뒤에도 한 후보 지지층에 즉각적인 균열이 일어나진 않은 것으로 확인된 셈이다. 앞서 총선 전인 지난 1월 김 여사가 명품백 수수 관련 사과의향을 담은 문자를 5차례 보냈지만 한 후보가 응답하지 않은 점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며 논란이 됐다.

경쟁 후보들과 친윤계는 그간 문자 논란을 고리로 윤 대통령과 한 후보 간 대결구도를 부각했다. 이를 한 후보와 윤 대통령이 갈라선 증거로 해석하며 당심의 변화를 기대하는 분위기였다. 한 후보가 당선되면 윤 대통령이 탄핵 위기에 몰리고 레임덕이 심화할 것이라는 주장을 펴며 일종의 승부수를 던진 셈이다.

한 후보 대세론에 큰 균열이 나타나지 않으면서 윤 대통령의 정치적 부담은 커지게 됐다. ‘윤·한’ 대결구도를 부각한만큼 한 후보의 승리가 윤 대통령의 패배로 해석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한 원외 당협위원장은 이날 기자와 통화하면서 “여론조사에서 변화가 없다는 건 한 후보의 말이 더 설득력이 있었다는 뜻”이라며 “원 후보와 친윤이 대통령과 여사를 끌어들여 너무 크고 위험한 불장난을 했는데 결국 먹칠만 한 셈이 됐다”고 말했다.

결선시 한 후보의 경쟁상대 적합도 조사 결과에서 나 후보가 더 높게 나타난 것 역시 친윤계에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나 후보는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오늘 발표된 여론조사에서 제가 원 후보에 비해 한 후보와의 양자대결에서 더 경쟁력이 높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대통령팔이, 윤심팔이해서 나온 후보는 결국 ‘수직적 당정관계’ 프레임에 갇혀 한 후보자를 이길 수 없다”고 주장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 전화면접조사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1.5%,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2%포인트, 국민의힘 지지층과 무당층은 3.0%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