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법왜곡죄’ 법안 발의…검찰 견제 기대 속 ‘수사혼란’ 비판도

박용하 기자    박하얀 기자
김동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수사 기소 완전 분리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TF 공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김동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수사 기소 완전 분리를 위한 더불어민주당 검찰개혁TF 공청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문재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0일 수사기관의 법 왜곡 행위를 처벌하는 내용의 형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소위 ‘법왜곡죄’를 규정한 이번 법안은 검찰의 부정 행위를 예방하는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범죄 수사에 혼란을 가져올 가능성도 있어, 21대 국회에 이어 논쟁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된다.

민주당 검찰개혁태스크포스(TF)는 10일 수사기관의 법 왜곡 행위에 대한 처벌 조항을 담은 형법 개정안을 발의했다. 이번 법안은 검사와 사법경찰관, 기타 수사업무에 종사하는 자들을 대상으로 했다. 당초 판사의 문제도 지적됐으나, 수사기관에 비해 심하지 않다는 판단에서 이번 법안에서는 빠진 것으로 전해졌다.

TF의 법안은 법 왜곡 행위를 크게 4가지로 분류해 10년 이하의 징역과 10년 이하의 자격정지를 규정했다. 범죄혐의를 발견하고도 수사를 하지 않은 경우와 범죄사실이 인정됨에도 기소를 하지 않은 경우, 피의자나 피고인과 관련된 증거를 은닉·불제출·조작한 경우, 증거해석·사실인정·법률적용을 왜곡하거나 그 정황을 알면서 묵인한 경우 등이다.

TF는 법안을 발의한 배경에 윤석열 정부의 검찰권 남용이 있다고 설명했다. TF 측은 기자회견에서 “검찰독재 정권의 끝판을 보여주고 있는 윤 정부에 들어와 법왜곡 문제가 극에 달하고 있다”며 “하지만 현행 형법에는 법 왜곡행위를 처벌할 수 있는 처벌규정이 없어 검찰이 형사처벌을 받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법조계에선 이같은 법왜곡죄가 적용되면 수사기관의 결정에 불만을 가진 사건 관계인들의 고소·고발이 늘어 범죄 수사에 혼란을 가져올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에 21대 국회에서도 이 법안은 논란이 됐다. 정치권에서는 이번 법안이 이재명 전 민주당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방어하기 위한 목적이 있는게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TF는 정당한 이유 없이 사건 수사·처리가 장기간 지연되는 문제를 막는 내용의 형사소송법 개정안도 이날 발의했다. 이번 법안은 수사기관이 사건을 이첩받은 후 3개월 내에 수사를 종결하도록 명시했다. 3개월 내 종결하지 못하면 그 뒤 1개월마다 피의자·고소인 등에게 수사 지연의 이유를 통지하게 했다. 또 수사 기간이 6개월까지 초과되면 당사자 신청시 수사기록 목록을 제공토록 했고, 8개월을 초과하면 사건 당사자가 다른 수사기관에 사건을 이첩해달라는 요청을 할 수 있도록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