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찬대 “VIP가 윤 대통령 아닌 김계환? 차라리 천공이 더 설득력 있어”

신주영 기자    박하얀 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직무대행이 1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박민규 선임기자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는 11일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공범 이종호씨가 ‘VIP’는 대통령이 아니라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라는 해괴한 해명을 내놓았다”며 “차라리 천공이라고 둘러댔으면 더 설득력이 있지 않았을까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박 직무대행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국정농단의 망령이 대한민국을 떠돌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씨가 ‘VIP’를 언급하며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구명 로비를 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녹음파일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가 확보했다고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이씨는 자신의 발언이 보도된 뒤 임 전 사단장과 아는 사이도 아니고 ‘VIP’는 윤 대통령이 아니라 김 사령관을 의미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박 직무대행은 “언제부터 해병대 사령관을 VIP라고 불렀느냐”며 “100번 양보해서 해병대 사령관에게 구명 로비를 한 결과가 윤 대통령까지 나서서 대통령실이 벌집 쑤신듯 일제히 움직이게 만들었다는 말인가”라고 말했다.

박 직무대행은 “대통령실은 이 녹취록이 파문이 일자 구명 로비에 대해 대통령실은 물론 대통령 부부도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며 “그러면 윤 대통령이나 김건희 여사의 자발적 구명 활동이었단 뜻인가”라고 지적했다. 그는 “해명하면 할수록 의혹만 더 커지고 있다”며 “특검으로 진실을 밝혀야 된다”고 했다.

박 직무대행은 또 “김 여사의 국정개입, 당무개입 의혹도 밝혀야 한다”며 “대통령의 배우자라도 민간인에 불과하다. 권한 없는 민간인이 국정운영에 관여하는 것은 국정농단”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김 여사를 향해 “제3자는 아무리 해명한들 국민이 납득할 수가 없다. 당사자인 김 여사가 직접 해명하시라”고 날을 세웠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