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여사 댓글팀 의혹→한동훈 여론조성팀 의혹→“둘다 댓글팀 운용”…국힘, 집안 싸움이 자폭 양상으로

이보라 기자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에 출사표를 던진 당권주자들이 8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현, 한동훈, 나경원, 원희룡 당대표 후보. 한수빈 기자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에 출사표를 던진 당권주자들이 8일 광주광역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첫 합동연설회에서 손을 맞잡고 기념 촬영을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상현, 한동훈, 나경원, 원희룡 당대표 후보. 한수빈 기자

김건희 여사가 한동훈 국민의힘 당대표 후보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댓글팀’이 언급된 사실이 알려지면서 진위를 둘러싼 공방이 격화하고 있다. 한 후보를 견제하는 쪽에서는 한 후보가 법무부 장관일 때 ‘여론조성팀’이 있었다는 의혹을 들며 압박하고 있다. 한 후보와 김 여사 양쪽 다 댓글팀을 운영했다는 의혹으로 번지며 집안 싸움이 자폭 양상으로 변질됐다는 지적도 나온다.

논란은 김 여사가 지난 총선 당시 비상대책위원장이던 한 후보에게 보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문자에서 ‘댓글팀’이 언급된 사실이 확인되면서 시작됐다. 김 여사는 지난 1월23일 문자에서 “요 며칠 제가 댓글팀을 활용하여 (한동훈) 위원장님과 주변에 대한 비방을 시킨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제가 모든 걸 걸고 말씀드릴 수 있는 건 결코 그런 일은 없었고 앞으로도 결코 있을 수 없다”고 했다.

박찬대 민주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지난 10일 이를 두고 “문자에서 등장한 ‘댓글팀 활용’이라는 대목은 정권 차원의 여론 조작 공작이 진행됐을 정황까지 시사하고 있다”며 “사실이라면 정권이 문을 닫아 마땅한 최악의 국정농단, 국기문란이라는 비판을 피할 수 없다”고 했다. 한 후보를 공격하기 위해 친윤석열(친윤)계가 공개한 김 여사 개인 문자가 엉뚱하게 댓글팀 운용 의혹, 국정농단 의혹을 키운 것이다.

친윤계 장예찬 전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김 여사의 댓글팀 운영 의혹을 부인하면서 한 후보의 댓글팀 운영 의혹을 제기했다. 김 여사로 향한 화살을 한 후보 쪽으로 돌린 것이다. 그는 지난 9일 MBC 라디오에서 “한 후보야말로 법무부 장관할 때부터 여론관리를 해주고 우호적인 온라인 여론을 조성하는 팀이 별도로 있었다”고 했다. 그는 같은 날 JTBC 유튜브에서도 “다양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한 당시 장관에 우호적인 게시글을 만들어서 여러 유튜버들이나 스피커들, 방송에 나오는 분들에게 전달하고 유포한 것”이라고 했다.

그는 11일 SNS에서 “여론조성팀 관계자들에게 받은 텔레그램을 몇 개만 텍스트로 공유한다”며 총 4개의 문자 내용을 공개했다. 일례로 지난해 5월16일 여론조성팀 관계자들이 그에게 시민단체 참여연대 관련 자료와 함께 ‘참여연대 조지는데 요긴하게 쓰시길. 지금 한동훈 장예찬 찰떡콤비임. 장관님께도 보고드림’이라고 문자를 보냈다는 것이다.

친윤계인 원희룡 후보도 가세했다. 그는 이날 SNS에서 “한 후보는 김경율 전 비대위원을 금감원장으로 추천했다는 보도, 총선 사천 의혹, 사설 여론조성팀 의혹도 사실 무근이라고만 한다”며 “세 가지 중 하나라도 사실이면 사퇴하시겠나”라며 압박했다.

한 후보는 이날 SNS에서 “원 후보의 계속된 거짓 마타도어들”이라며 “그런 사실이 전혀 없다. 마치 노상방뇨하듯이 오물 뿌리고 도망가는 거짓 마타도어 구태정치를 변화시키겠다”고 했다. 한 후보 캠프도 이날 입장문에서 원 후보가 제기한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고 조목조목 반박했다. 다만 댓글팀 운영 의혹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았다.

이에 대해 장 전 최고위원은 “부인하기는 힘들 것”이라며 “한 후보 캠프가 기민하게 다양한 이슈에 입장을 바로바로 잘 내놓지만 제가 제기하는 이슈에 대해선 공식 논평이 안 나온다”고 했다.

양측 공방이 이어지면서 의혹은 결국 김 여사와 한 후보 모두 댓글팀을 운영했을 것이란 쪽으로 확산됐다. 천하람 개혁신당 원내대표는 전날 MBC 라디오에서 “한 후보와 김 여사 두 쪽 모두 댓글팀을 운영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댓글팀이 복수로 있었다고 생각한다”며 “유튜버 관리를 굉장히 김 여사가 열심히 하셨던 것 아니냐라는 소문이 많이 있었던 게 사실”이라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만약에 공직자가 된 이후에 (김 여사와 한 후보의) 이런 팀들이 운영됐다면 공적 자원의 부당한 투입이 없었는지에 관한 추가적인 의혹 제기가 나온다”고 했다.

선거전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지자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거관리위원회는 진화에 나섰다. 선관위는 이날 “현재 논란이 되고 있는 마타도어성 사안들은 각종 억측들을 재생산하는 등 소모적인 진실공방으로 이어지고 있다”며 “이는 분명 국민의힘의 미래 비전을 밝히고 당 화합을 위한 활동으로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선관위는 “현재의 논란이 확대 재생산될 시 당헌·당규상 명시된 제재 조치 등 적극적인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했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