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토 계기로 한·일 정상회담…“대서양·동북아 안보 불가분 관계”

워싱턴 | 박순봉 기자

윤, 6개국 정상 차례로 만나

원전·방산·공급망 등 논의

<b>윤 대통령, 젤렌스키와 나란히</b>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75주년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공식 환영 만찬 리셉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크리스토퍼 럭슨 뉴질랜드 총리, 김건희 여사, 윤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윤 대통령, 젤렌스키와 나란히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75주년 정상회의에 참석하기 위해 미국을 방문한 윤석열 대통령이 10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열린 공식 환영 만찬 리셉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크리스토퍼 럭슨 뉴질랜드 총리, 김건희 여사, 윤 대통령,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과 올레나 젤렌스카 여사,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미국 워싱턴에서 10일(현지시간) 정상회담을 열고 북·러 군사 밀착에 대해 긴밀히 공조하기로 뜻을 모았다. 두 정상은 지난 5월26일 한·중·일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난 후 한 달 반 만에 다시 만났다. 윤 대통령 임기 중 11번째 한·일 정상회담이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북·러 군사 밀착을 언급한 뒤 “아시아는 물론 글로벌 안보에 심각한 우려를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이렇게 나날이 엄중해지는 국제 안보 상황 속에서 양국이 3년 연속 IP4(인도·태평양 4개국 한국·일본·호주·뉴질랜드) 일원으로 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전략적 함의가 매우 크다”고 말했다. 이어 “러·북 밀착은 한·미·일의 캠프 데이비드 협력이 얼마나 중요한 것이었는지 보여주고 있다”며 “한·일 양국이 나토 회원국들과 긴밀히 공조하면서 결코 북대서양의 안보와 동북아의 안보가 서로 분리될 수 없다는 것을 우방국들과 단합된 대응으로 확인시켜 나가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기시다 총리는 “미 대서양과 인도·태평양 안보는 불가분한 관계에 있다”며 “북한 정세 등 안보와 국제적 제반 과제 중심으로 솔직하게 의견을 나눌 수 있으면 한다”고 했다.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은 브리핑에서 “양국 간 협력 방안과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으며 러·북 밀착에 대해 우방국들과 함께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두 정상이 “엄중한 안보 상황 속에서 한·일, 한·미·일 안보협력도 지속·강화해 나가자고 했다”고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일본 외에도 독일, 캐나다, 네덜란드, 스웨덴, 체코, 핀란드 등 6개국 정상과 차례로 회담했다. 김 차장은 “원전, 방산, 공급망, 인적 교류 등 다양한 분야의 실질적 협력 증진 방안을 논의했다”며 “북·러 군사협력에 대한 공조 방안도 협의했다”고 밝혔다. 김 차장은 “정상들은 러·북의 불법 군사협력이 한반도를 넘어 인도·태평양과 유럽 안보를 심각하게 위협한다는 공통 인식을 공유했다”며 “러·북 군사협력에 단호히 대처하기로 했다”고 했다.

김 차장은 한·미 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해 “미 백악관과 용산 대통령실이 잠시라도 만나서 얘기할 필요성이 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있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한·미 간 정상이 공식적으로 만나서 얘기해야 할 주제가 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