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화보

삼성동 도착 朴 환한 웃음으로 지지자들에게 인사

이재덕 기자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7시37분 서울 삼성동 자택에 도착했다. 1476일 만에 삼성동으로 돌아왔다. 박 전 대통령은 환한 웃음을 지으며 마중 나온 친박 정치인,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었다.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박 전 대통령은 헌법재판소의 파면 결정 이후 처음으로 입장을 밝혔다. 자택 도착 뒤 민경욱 전 청와대 대변인(자유한국당 의원)을 통해 밝힌 입장에서 “이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안고 가겠다. 시간이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는다” “제게 주어진 대통령으로서의 소명을 끝까지 마무리하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저를 믿고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밝혔다.

수백명의 지지자들은 태극기를 흔들며 박 전 대통령 이름을 연호했다. 여러 지지자들은 박 전 대통령이 차에서 내려 모습을 드러내자 울음을 터트렸다. 800명(경찰 추산)의 지지자들이 모였다. 이들은 ‘탄핵 무효’를 외치기도 했다.

이날 삼성동 자택에는 허태열, 이병기, 이원종 등 전직 대통령 비서실장 3명과 민경욱 전 대변인, 전광삼 전 춘추관장 등 청와대 전현직 핵심 관계자들이 마중나왔다. 이른바 ‘진박’으로 불리는 김진태, 윤상현, 조원진, 박대출, 서청원, 최경환, 이우현 등 자유한국당의 의원들도 참석했다.

▶[관련기사]파면 박근혜, 삼성동 자택 도착...“시간 걸리겠지만 진실은 밝혀진다”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연합뉴스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연합뉴스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 지지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연합뉴스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해 차에서 내리고 있다.연합뉴스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헌재의 탄핵 심판 선고에서 파면당한 박근혜 전 대통령이 12일 오후 청와대를 떠나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에 도착하고 있다. 연합뉴스


Today`s HOT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