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동유럽 4국과 “원전 협력”…탈원전 역행 논란

부다페스트 | 정대연 기자

정책 모순 지적에 청 “국내 원전 산업 기술·인력 유지 차원”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바르케르트 바자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비세그라드 그룹(V4.헝가리·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 정상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하고 있다. 연합뉴스

헝가리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 바르케르트 바자르 정상회의장에서 열린 한-비세그라드 그룹(V4.헝가리·폴란드·체코·슬로바키아) 정상회의에 앞서 기념촬영을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4일(현지시간) 유럽 순방 마지막 일정으로 비세그라드 그룹(V4, 헝가리·슬로바키아·폴란드·체코) 정상들과 회담했다. 문 대통령은 원전 세일즈에 나섰다. 탈원전을 추진하는 정부가 원전 수출에 나서는 것은 모순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는 “국내 원전 산업계의 기술과 인력을 유지한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제2차 한·V4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빅토르 오르반 헝가리 총리, 에두아르트 헤게르 슬로바키아 총리, 안드레이 바비시 체코 총리, 마테우시 모라비에츠키 폴란드 총리가 함께했다.

정상들은 18개항의 공동성명을 통해 신산업과 교통·인프라, 국방·방산 등 분야에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는 내용을 발표했다.

‘원전 협력’이 눈에 띈다. 문 대통령은 한·V4 정상회의뿐 아니라 슬로바키아·폴란드·체코 총리와 각각 한 양자회담에서도 원전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바비시 체코 총리와의 회담에서 한국이 세계 최고 수준의 경제성과 안전성을 바탕으로 40여년간 원전을 건설·운영해 왔다며 관심을 당부했다.

원전 이슈는 전날에도 불거졌다. 아데르 야노시 헝가리 대통령은 문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공동 언론발표에서 “원전 에너지 사용 없이 탄소중립이 불가능하다는 것이 양국 공통 의향”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탈원전 정책 후퇴 아니냐는 논란이 일자 헝가리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서 한 문 대통령 발언에 대해 “2050년 탄소중립까지 원전 역할은 계속되나, 신규 원전 건설은 하지 않고 설계수명이 종료된 원전은 폐쇄하며, 신재생·수소 에너지 비중을 높여 탄소중립을 이루고자 한다”고 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신규 원전 수출의 정당성이 충분하지 않다는 지적이 나온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전날 부다페스트에서 “국내 원전의 기술과 인력을 유지한다는 차원을 고려해서 협력 방안을 찾으려 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네타냐후 방미 앞두고 집결한 친팔 시위대 태풍 개미로 필리핀 북부 폭우 거북이의 당당한 런웨이 이스라엘의 올림픽 참가 반대하는 친팔 시위대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황선우, 라데팡스 첫 훈련 돌입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훈련하는 양궁대표팀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에펠탑 오륜기와 달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