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지지율 28%…영빈관·순방 논란에 20%대로 또 추락

심진용 기자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이 한 주 만에 다시 20%대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3일 나왔다. 영빈관 신축 논란과 순방 기간 줄 이은 각종 논란이 부정적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한국갤럽이 지난 20~22일 전국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윤 대통령 직무평가에 대한 긍정 응답은 28%로 지난주 같은 기관 조사보다 5%포인트 떨어졌다. 부정 응답은 61%로 2%포인트 올랐다.

지역별로 대구·경북에서 긍정 응답이 가장 높았지만 41%에 그쳤다. 연령대별로는 70대 이상이 가장 높았지만 48%에 그쳤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같은 기관 기준 지난달 첫째주 조사에서 24%로 바닥을 찍은 뒤 보합세를 유지하다 지난주 조사에서 약 2개월 만에 30%대로 뛰어올랐다.

대통령의 민생 강조 행보와 대통령실 내부 개편 등이 맞물려 향후 지지율 상승세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가 나왔지만, 한 주 만에 다시 급락했다.

이번 조사에서 윤 대통령 직무수행 부정평가 이유 중 ‘경험·자질부족/무능함’이 12%로 가장 비중이 컸다. 외교와 영빈관 신축을 부정평가 이유로 꼽은 비중은 각각 7%, 6%였다.

한국갤럽은 “윤 대통령 취임 후 두 번의 해외 순방이 직무평가에 플러스가 되지 못했다”고 짚었다.

지난 7월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 참석 직후 조사에서도 직무평가 긍정 응답 비율이 6%포인트 하락한 데 이어, 이번에도 순방 기간 지지율이 떨어졌다는 설명이다.

한국갤럽은 해외 순방이 지지율 하락으로 이어지는 건 전임 대통령들과 다른 양상이라고 지적했다. 전직 대통령 박근혜씨의 경우 취임 첫해 외국 방문은 대체로 긍정 평가 상승으로 이어졌다는 것이다. 문재인 전 대통령 경우에도 2018년 유엔총회 참석 직후 조사에서 지지율이 11%포인트 올랐다.


Today`s HOT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화려한 의상 입고 자전거 타는 마닐라 주민들 5연승한 넬리 코르다, 연못에 풍덩!
인도네시아 루앙 화산 폭발 페트로 아웃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불법 집회 아름다운 불도그 선발대회
뼈대만 남은 덴마크 옛 증권거래소 주유엔 대사와 회담하는 기시다 총리 인도 44일 총선 시작 러시아 미사일 공격에 연기 내뿜는 우크라 아파트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