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의정부제일시장 찾아 ‘어묵 먹방’…“민생 열심히 챙기겠다”

유정인 기자

“전통시장 적극 지원하겠다”

상인들과 ‘의정부 부대찌개’ 오찬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경기 의정부시에 위치한 의정부제일시장 내 어묵집을 찾아 어묵을 맛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5일 경기 의정부시에 위치한 의정부제일시장 내 어묵집을 찾아 어묵을 맛보며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25일 한파 속에 전통시장을 찾아 민생 점검 행보에 나섰다.

윤 대통령은 이날 경기도 의정부제일시장을 찾아 고물가·고금리에 동절기 한파까지 겹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을 격려했다고 대통령실은 밝혔다. 윤 대통령의 의정부제일시장 방문은 대선 후보이던 2021년 11월 이후 2년 2개월만이다.

윤 대통령은 상인회장과 오영주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과 함께 떡집과 생선 가게, 반찬 가게 등 여러 점포를 둘러보며 상인들과 인사를 나눴다. 설 명절을 앞두고 손님이 많은지, 물건 가격은 어떤지 등을 묻고 “새해 건강하고 복 많이 받으시라”고 상인들에게 설 인사를 건넸다. 떡집에서는 “우리 어릴 때 먹던 떡이 입에 맞는다”며 인절미 등을 구입했다. 떡볶이 가게에서는 어묵을 먹은 뒤 상인에게 엄지를 들어 보이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또 “민생을 열심히 챙기겠다“, “전통시장이 잘되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상인들을 응원했다고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후 시장 상인들과 의정부의 대표적 음식인 부대찌개로 오찬을 함께 했다. 시장에서 윤 대통령이 구입한 코다리조림도 함께 식탁에 올랐다.

윤 대통령은 오찬에서 “주차장 확충 등 전통시장 환경 개선도 중요하지만 안전을 위해 점포 노후화 개선도 중요하다”고 안전을 강조했다. 그는 그러면서 “시장에 대표 상품이나 먹거리가 생기면 그것이 브랜드화되고 사람들이 모이게 된다”면서 “상인들이 세계 곳곳의 우수한 시장을 방문해 배울 수 있는 투어 프로그램을 적극 검토하는 등 전통시장 활성화 방안을 생각해 보라”고 오 장관에게 주문했다.

의정부제일시장은 한국전쟁 이후 휴전선 인근에 정착한 실향민들이 모여 주로 판잣집 형식의 5일장을 연 데서 시작됐다. 현재는 점포 수가 600개가 넘는 대표적 재래시장이 됐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