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김현숙 여가부 장관 사표 수리…후임 지명 없이 차관 체제

유정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맨 오른쪽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맨 오른쪽에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20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의 사표를 수리했다. 김 장관이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대회(잼버리) 파행 사태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한 지 5개월만이다. 여가부는 차관 대행 체제로 전환된다.

윤 대통령은 오는 22일자로 김 장관을 면직하는 안을 이날 재가했다고 복수의 대통령실 관계자가 전했다.

윤 대통령은 후임 장관을 지명하지는 않을 예정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앞으로 여가부는 차관 체제로 운영할 것”이라고 말했다. 대선 당시 여가부 폐지를 공약한 것과 함께 총선을 앞둔 시점에 신임 여가부 장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가 열릴 경우의 정치적 부담을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김 장관은 윤석열 정부 출범 당시 초대 여가부 장관에 지명돼 현재까지 직을 맡아왔다. 여소야대 국회에서 여가부 폐지를 담은 정부조직법 처리가 현실적으로 어려운 점을 고려해 장관 지명이 이뤄졌다.

김 장관은 지난 해 9월 잼버리 준비 부실 사태로 책임론이 불거지자 사의를 표명했다. 새만금 잼버리는 주무 부처인 여가부를 비롯해 문화체육관광부, 행정안전부 장관이 공동 조직위원장을 맡았다.

윤 대통령은 지난 해 9월 김행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을 후임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지만 다음 달 국회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낙마했다. 이후 후임자 물색에 어려움을 겪으면서 김 장관이 사실상 유임됐다. 당시 대통령실은 김 장관 사표를 수리하고 차관 체제로 가는 방안도 검토했으나 부처 수장 공백 상태는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연말 윤 대통령이 잇따라 개각을 단행할 때도 여가부는 제외되면서 사의를 표명한 김 장관이 업무를 계속해 왔다.


Today`s HOT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