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7 정상회의 참석 무산, 외교 기조 논란…대통령실 “의장국 관심사 따른 것”

유정인 기자
윤석열 대통령(왼쪽에서 네번째)이 지난해 5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확대세션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왼쪽에서 네번째)이 지난해 5월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G7 정상회의 확대세션에 참석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오는 6월 이탈리아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받지 못한 것을 두고 정치적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야당에서 “윤석열 정부의 편향적 외교안보정책”의 영향이라고 비판하자 대통령실은 “의장국(이탈리아) 관심사에 따른 것”이라는 취지로 반박했다.

대통령실은 지난 20일 밤 언론에 배포한 자료에서 “G7 정상회의 초청국은 매년 의장국의 관심 의제에 따라 선정돼 왔고 올해 의장국 이탈리아는 자국 내 이민 문제와 연결된 아프리카·지중해 이슈 위주로 대상국들을 선정한 것으로 이해하고 이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올해 G7 정상회의는 이탈리아 남동부 풀리아에서 오는 6월 13∼15일 열린다. G7 국가 외에 아르헨티나, 이집트, 튀니지, 케냐, 알제리와 인도, 브라질, 남아프리카공화국 등이 초청될 예정으로 한국은 초청국 명단에 포함되지 않았다.

대통령실은 “유럽국이 의장인 경우 유럽 정세와 밀접한 관계를 가지는 국가들(주로 아프리카)을 중점 초청해온 경향이 있다”면서 “2011년도 프랑스, 2015년도 독일, 2017년도 이탈리아의 경우 모든 초청국을 아프리카 국가로만 구성했다”고 덧붙였다. 초청에서 배제된 것이 대외정책 실패나 외교력 부족에서 비롯된 게 아니라는 취지로 풀이된다.

한국은 2020년 이후 3차례 G7 정상회의에 초청 받았다. 2020년(미국), 2021년(영국) 회의에 이어 지난 2023년에는 일본 초청으로 일본 히로시마에서 열린 G7 정상회의에 참석했다.

야당은 윤석열 정부의 외교 정책 기조를 전환해야 한다고 밝혔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전날 서면 브리핑에서 “‘글로벌 중추국가’의 기치를 내걸고 국제적 위상을 강화하겠다던 윤석열 정부의 ‘G7 플러스 외교’가 무색해졌다”면서 “대중관계를 희생시키면서까지 미·일을 비롯한 서방국가와의 연대를 강화해 왔음에도 이런 결과라니 참담할 지경”이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이어 “G7정상회의 초청 불발 포함, 그간의 실패한 외교안보정책을 성찰하고 국익 중심 실용 외교로 정책 기조를 전환하라”고 요구했다.

문재인 정부에서 국립외교원장을 지낸 김준형 조국혁신당 당선인은 서면 논평에서 “‘눈떠보니 후진국’이 현실로 나타나고 있다”면서 “미국과 일본 중심의 일방적인 외교 노선으로 외교 운동장이 대폭 줄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이라크 밀 수확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