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속보 

윤 대통령, 신임 비서실장에 5선 정진석 의원…“원만한 소통 기대”

유정인 기자

尹 직접 발표 “앞으로 설득과 소통 주력”

이 대표와 회담 의제엔 “제한 않고 대화”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직접 정진석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직접 정진석 신임 대통령 비서실장을 소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4·10 총선 패배 후 사의를 표명한 이관섭 대통령비서실장 후임으로 정진석 국민의힘 의원을 22일 발탁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용산 대통령실 브리핑룸에서 직접 정 신임 비서실장 인선을 발표했다. 앞서 김대기 전 비서실장이 이 실장으로 교체될 때는 김 전 실장이 발표했다.

윤 대통령은 우선 “(정 신임 비서실장은) 기자로 시작해 한국일보에서 15년간 기자로 근무하고 정치부 국회 출입, 워싱턴 특파원, 논설 위원을 했다”면서 “16대 국회부터 5선 국회의원을 하고 청와대 정무수석을 비롯해 당에서도 비대위원장과 공관위원장을 맡고 국회부의장과 사무총장 같은 국회직도 하셨다”고 소개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우리나라 정계에서도 여야 두루 아주 원만한 관계를 갖고 계시다고 여러분도 잘 아시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앞으로 비서실장으로서 용산 참모진 뿐 아니라 내각, 당(여당), 야당, 또 언론과 시민사회 이런 모든 부분에 원만한 소통을 하면서 잘 직무를 수행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고 정 실장 인선 사유를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이례적으로 직접 비서실장 인선을 발표한데 이어 취재진과의 짧은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윤 대통령이 공식 석상에서 취재진과 현안 관련 공개 문답을 주고받은 건 지난 2022년 11월 출근길문답(도어스테핑) 중단 이후 처음이다.

윤 대통령은 ‘정치하는 대통령이 되겠다’고 최근 언급한 것으로 알려진 데 대해 “대외적인 것보다 용산 참모들에게 앞으로 이제 메시지 등을 낼 때 평균적인 국민들이 이해하고 알기 쉽게 하자는 뜻”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지난 2년동안 중요한 국정과제를 정책으로 설계하고 집행하는 쪽에 업무에 중심이 가 있었는데 이제 어느정도 우리가 나아갈 방향과 정책들은 세워져 있다”면서 “지금부터는 국민들께 좀 더 다가가서 우리가 나가는 방향에 대해 더 설득하고 이런 정책 추진을 위해 여당과의 관계 뿐 아니라 야당과의 관계도 좀 더 설득하고 소통하는데 주력하겠다는 뜻”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회담에서 논의할 의제를 두고는 “제가 하고 싶은 말을 하려고 (용산으로) 초청했다기보다 이 대표 얘기를 좀 많이 들어보려고 초청한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여야가 그동안의 입장을 보면 극명하게 차이가 많이 났지만 일단 서로 의견을 좁힐 수 있고 합의할 수 있는 민생 의제들을 찾아서 국민들 민생안정을 위해 할 수 있는 몇 가지라도 하자는 얘기를 하게 되지 않을까(한다)”며 “듣기 위해 초청한 것이니까 의제의 제한을 두지 않고 다양하게 대화를 나눠보겠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취임 후 김대기 전 실장과 이 실장 등 관료 출신을 비서실장으로 기용해왔다. 이번 총선 참패 이후에는 여소야대 국회에서 정치 경륜이 있는 인사가 필요하다는 판단에 따라 중진 정치인들을 실장 후보군으로 검토해왔다.


Today`s HOT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