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2주년 기자회견…김 여사·채 상병 특검 거부, 국정기조 ‘일관성’에 방점

유정인 기자    유설희 기자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윤석열정부 2년 국민보고 및 기자회견에서 기자들 질문에 답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과 김건희 여사 특검법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총선 참패 뒤 확산한 국정기조 전환 요구에는 “고칠 것은 고치겠다”면서도 기조의 “일관성 유지”에 방점을 찍었다. 야당은 “국정 기조 쇄신을 바랐던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야당이 추진하는 김 여사 특검법에 “(문재인 정부 당시 수사를) 할 만큼 해놓고 또 하자는 것은 특검의 어떤 본질이나 제도 취지와 맞지 않는 정치 공세, 정치 행위 아니냐. 진상을 가리기 위한 것은 아니지 않느냐”고 말했다. 제22대 국회에서 김 여사 특검법이 추진되더라도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김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를 두고는 “현명하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들께 걱정 끼쳐드린 부분에 대해 사과를 드리고 있다”며 처음으로 ‘사과’를 언급했다.

야당 주도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정부에 이송된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해서도 거부권 행사 의지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수사 당국의 수사 결과를 먼저 지켜보자면서 “국민들께서 (수사 결과에) 봐주기 의혹이 있다, 납득이 안 된다고 하시면 그때는 제가 특검하자고 먼저 주장을 하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여권의 총선 참패 원인을 두고는 “결국은 민생에 있어서 아무리 노력했더라도 국민들께서 체감하는 변화가 많이 부족했다”면서 향후 민생 현장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소통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국정 기조 전환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기조는 일관성을 유지할 것”이라며 “바꾸고 고쳐야 될 것들을 더 세심하게 가려서 고칠 것은 고치고, 일관성을 지킬 것은 지키겠다”고 말했다.

향후 3년 국정의 중심에 민생을 두면서 저출생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윤 대통령은 기자회견에 앞서 집무실에서 발표한 ‘국민 보고’를 통해 “앞으로 3년, 저와 정부는 국민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더욱 세심하게 민생을 챙기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어 “국가 비상사태라고 할 수 있는 저출생을 극복하기 위해, 국가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가칭 ‘저출생대응기획부’를 신설하고 저출생대응기획부 장관이 사회부총리를 맡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노인복지와 관련해 기초연금 지급 수준을 임기 내 40만원으로 인상하겠다는 방침도 재확인했다.

공식 기자회견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두 번째다. 이번 회견은 2022년 8월 취임 100일 회견 이후 21개월만에 열렸다. 윤 대통령은 짧은 모두발언을 포함해 72분 동안 내·외신 기자 20명의 질문에 답했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모든 현안에 대해 대통령의 진솔하고 허심탄회한 입장을 직접 들을 수 있었다”며 “이제는 갈등이 아닌 협치, 정쟁이 아닌 소통,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총선 결과에 대한 성찰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국민의 기대에 전혀 부응하지 못하는 몹시 실망스러운 기자회견이었다”고 평가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마이동풍, 동문서답, 오불관언”이라고 올렸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