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2주년 회견

특검 거부·국정기조 그대로…‘변화’는 없었다

유정인·유설희 기자

윤 대통령, 2주년 기자회견…채 상병·김 여사 특검 거부권 재확인

명품백 관련 “현명하지 못한 처신” 첫 사과…‘저출생대응부’ 신설

<b>21개월 만의 질의응답</b>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창길 기자

21개월 만의 질의응답 윤석열 대통령이 9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창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에서 해병대 채 상병 특검법과 김건희 여사 특검법 거부 입장을 재확인했다. 국정기조 전환 요구에는 “고칠 것은 고치겠다”면서도 기조의 “일관성 유지”에 방점을 찍었다. 야당은 “국정기조 쇄신을 바랐던 국민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대통령은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야당이 추진하는 김 여사 특검법에 “(문재인 정부 당시 수사를) 할 만큼 해놓고 또 하자는 것은 특검의 어떤 본질이나 제도 취지와 맞지 않는 정치 공세, 정치 행위 아니냐. 진상을 가리기 위한 것은 아니지 않으냐”고 말했다. 제22대 국회에서 김 여사 특검법이 추진되더라도 재의요구권(거부권)을 행사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김 여사의 명품가방 수수를 두고는 “현명하지 못한 처신으로 국민들께 걱정 끼쳐드린 부분에 대해 사과를 드리고 있다”며 처음으로 ‘사과’를 언급했다.

야당 주도로 국회 본회의를 통과해 정부에 이송된 채 상병 특검법에 대해서도 거부권 행사 의지를 재확인했다. 윤 대통령은 수사당국 수사 결과를 먼저 지켜보자면서 “국민들께서 (수사 결과에) 봐주기 의혹이 있다, 납득이 안 된다고 하시면 그때는 제가 특검 하자고 먼저 주장을 하겠다”고 밝혔다.

여권의 총선 참패 원인을 두고는 “결국은 민생에 있어서 아무리 노력했더라도 국민들께서 체감하는 변화가 많이 부족했다”면서 향후 민생 현장의 어려움을 적극적으로 해결하고 소통을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국정기조 전환 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기조는 일관성을 유지할 것”이라며 “바꾸고 고쳐야 될 것들을 더 세심하게 가려서 고칠 것은 고치고, 일관성을 지킬 것은 지키겠다”고 답했다.

향후 3년 국정의 중심에 민생을 두면서 저출생 극복을 최우선 과제로 꼽았다. 윤 대통령은 기자회견에 앞서 집무실에서 발표한 ‘국민보고’를 통해 “국가 비상사태라고 할 수 있는 저출생을 극복하기 위해 국가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하겠다”며 “가칭 ‘저출생대응기획부’를 신설하고 저출생대응기획부 장관이 사회부총리를 맡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노인복지와 관련해 기초연금 지급 수준을 임기 내 40만원으로 인상하겠다는 방침도 재확인했다.

공식 기자회견은 윤 대통령 취임 이후 두 번째다. 이번 회견은 2022년 8월 취임 100일 회견 이후 21개월 만에 열렸다. 윤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포함해 72분 동안 내·외신 기자들 20명의 질문에 답했다.

정희용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모든 현안에 대해 대통령의 진솔하고 허심탄회한 입장을 직접 들을 수 있었다”고 밝혔다.

반면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기대에 전혀 부응하지 못하는 몹시 실망스러운 기자회견이었다”고 평가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마이동풍, 동문서답, 오불관언”이라고 올렸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