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투르크 명마처럼 경제 협력 속도 높이자”···카자흐로 이동

아시가바트 | 박순봉 기자    유설희 기자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 비지니스 포럼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투르크메니스탄을 국빈 방문 중인 윤석열 대통령이 11일 투르크메니스탄 수도 아시가바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 비지니스 포럼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김창길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 국빈 방문 이틀째인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의 명마 ‘아할테케’처럼 양국의 경제 협력의 속도를 더욱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1박2일간의 투르크메니스탄 일정을 마치고 두 번째 방문국인 카자흐스탄으로 이동한다.

윤 대통령은 이날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에서 “세계 4위의 천연가스 보유국인 투르크메니스탄과, 산업화 경험과 첨단기술을 보유한 한국은 앞으로 함께 할 일이 참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먼저 에너지자원 분야 협력과 관련해 “투르크메니스탄은 풍부한 천연가스를 기반으로 대규모 석유화학 산업으로 산업구조를 대전환하고 있다”며 “한국기업들이 플랜트 사업에 적극 참여해 투르크메니스탄의 산업 발전에 큰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번에 체결된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를 토대로 양국 기업 간 교류와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며 “투자보장협정도 조속히 마무리해서 기업들이 안심하고 투자할 수 있는 제도적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고 했다. TIPF 체결은 중앙아시아 국가 내에선 지난해 9월 우즈베키스탄, 지난해 10월 카자흐스탄에 이어 세 번째다. 박춘섭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전날 현지 브리핑에서 “투르크메니스탄은 아직 WTO(세계무역기구)에 가입하지 않아서 우리 기업들의 현지 시장 접근이 용이하지 않았는데, 이번 TIPF 체결로 양국 간 산업, 무역,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안정적 교역·투자 환경이 마련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이번 국빈 방문으로 60억달러(약 8조2640억원) 규모의 국내 기업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양국은 전날 정상회담을 계기로 총 8건의 계약 및 양해각서(MOU) 체결했다. 대통령실은 이중 현대엔지니어링은 투르크메니스탄 가스공사, 화학공사와 각각 체결한 합의서들이 수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본다. 여기에 이외에도 키얀리 요소·암모니아 비료공장 사업 건을 포함하면 60억달러에 이를 수 있다는 것이 대통령실의 설명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투르크메니스탄을 떠나 두 번째 방문국인 카자흐스탄에서 2박3일간 국빈 방문 일정에 나선다. 카자흐스탄은 원유 매장량 세계 12위, 우라늄·크롬 매장량 각각 세계 1위 등으로 핵심 광물 자원이 풍부하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도 아스타나에 도착해 고려인 동포, 재외국민들과 만찬 간담회를 한다. 12일에는 공식환영식, 정상회담, MOU 서명식 및 공동언론발표, 국빈 오찬, 대통령궁 시찰 및 차담, 비즈니스포럼, 문화공연 관람 등 본격적인 국빙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13일에는 카자흐스탄 총리를 접견한 뒤 마지막 방문국인 우즈베키스탄으로 이동한다.

대통령실은 카자흐스탄 국빈 방문 의의에 대해 “중앙아시아의 경제적 중심지이자 중앙아시아 내 한국 최대 교역, 투자, 수주국인 카자흐스탄과 에너지, 인프라, 핵심광물 등 분야 경제 협력 강화 및 우리 기업 진출 수주를 위한 우호적 여건을 조성할 수 있다”며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지리적 위치, 광할한 영토와 풍부한 광물자원을 가진 카자흐스탄과 탄탄한 공급망 경제안보 파트너십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