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투르크 명마처럼 경제 협력 속도 높이자”…한국 플랜트 수주전 지원

아시가바트 | 박순봉 기자·유설희 기자

한·투르크 비즈니스 포럼 연설

두 번째 카자흐스탄 일정 돌입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투르크메니스탄 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함메도프 전 대통령의 축사를 듣고 있다. 아시가바트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윤석열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의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에서 투르크메니스탄 최고지도자 겸 인민이사회 의장인 구르반굴리 베르디무함메도프 전 대통령의 축사를 듣고 있다. 아시가바트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윤석열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 국빈방문 이틀째인 11일(현지시간) “투르크메니스탄의 명마 ‘아할테케’처럼 양국의 경제 협력의 속도를 더욱 높여야 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1박2일간의 투르크메니스탄 일정을 마치고 두 번째 방문국인 카자흐스탄으로 이동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투르크메니스탄 아시가바트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한·투르크메니스탄 비즈니스 포럼’ 기조연설에서 “세계 4위의 천연가스 보유국인 투르크메니스탄과, 산업화 경험과 첨단기술을 보유한 한국은 앞으로 함께할 일이 참 많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투르크메니스탄은 풍부한 천연가스를 기반으로 대규모 석유화학 산업으로 산업구조를 대전환하고 있다”며 “한국기업들이 플랜트 사업에 적극 참여해 투르크메니스탄의 산업 발전에 큰 힘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또 “이번에 체결된 무역투자촉진프레임워크(TIPF)를 토대로 양국 기업 간 교류와 협력이 더욱 활발해지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TIPF 체결은 중앙아시아 국가 내에선 지난해 9월 우즈베키스탄, 같은 해 10월 카자흐스탄에 이어 세 번째다.

대통령실은 이번 국빈방문으로 60억달러(약 8조2640억원) 규모의 국내 기업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양국은 전날 정상회담을 계기로 총 8건의 계약 및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투르크메니스탄을 떠나 두 번째 방문국인 카자흐스탄에서 2박3일간 국빈방문 일정에 돌입했다.

카자흐스탄은 원유 매장량 세계 12위, 우라늄·크롬 매장량 각각 세계 1위 등으로 핵심 광물자원이 풍부하다. 12일에는 공식환영식, 정상회담, MOU 서명식 및 공동언론발표, 국빈 오찬, 대통령궁 시찰 및 차담, 비즈니스포럼, 문화공연 관람 등 본격적인 국빈방문 일정을 소화한다. 13일에는 카자흐스탄 총리를 접견한 뒤 마지막 방문국인 우즈베키스탄으로 이동한다.

대통령실은 “아시아와 유럽을 잇는 지리적 위치, 광활한 영토와 풍부한 광물자원을 가진 카자흐스탄과 탄탄한 공급망 경제안보 파트너십을 구축할 예정”이라고 했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