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 동포 만난 윤 대통령 “우크라 전쟁 종전에 힘 보탤 것”

호놀룰루 | 박순봉 기자

방미 첫날 ‘안보 행보’ 집중

한·일 정상회담 개최 확정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셰러턴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아이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 셰러턴 호텔에서 열린 동포간담회에서 아이들로부터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 호놀룰루에서 동포들과 만나 “우크라이나 전쟁을 조속히 끝내고 국제사회가 평화와 번영을 이루는 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호놀룰루 한 호텔에서 동포 간담회를 하며 “(우크라이나 전쟁) 와중에 러시아와 북한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결의를 정면 위반하는 군사·경제 협력에 나서면서 국제사회에 우려를 더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그러면서 “우리 정부는 자유와 인권, 법치의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나토 회원국, 그리고 인·태(인도·태평양) 지역의 파트너 국가들과 협력하여 책임있는 역할을 해낼 것”이라고 했다.

윤 대통령은 또 지난해 4월 한·미 정상회담 결과로 도출한 ‘워싱턴선언’ 등을 언급하며 “현재 한·미 동맹은 그 어느 때보다 긴밀하고 강력해졌다”면서 “한·미 동맹을 내실 있게 발전시켜 양국 공동 번영의 미래를 열어나가고 동포 여러분께도 힘을 보태드리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방미 일정 첫날부터 안보 행보에 집중했다. 첫 일정으로 태평양국립묘지를 찾아 헌화하고 참전용사들을 추모했다. 태평양국립묘지는 한국전쟁 참전용사 1만여명이 묻혀 있어 한·미 동맹의 상징적 장소로 평가된다.

윤 대통령은 9일에는 주한미군을 관할하는 미 인도·태평양사령부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어 워싱턴으로 이동해 북대서양조약기구(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대통령실은 10여개 국가와 양자 회담 개최를 추진하고 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호놀룰루에 설치된 프레스센터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일 정상회담 개최가 확정됐다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인도 무하람 행렬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