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날았다 누리호, 내년엔 ‘우주의 문’ 열자

고흥 | 이정호 기자

한국 독자 기술 우주발사체

고도 700㎞ 상공 진입 성공

위성 모사체 궤도 안착 못해

내년 5월 2차 발사 ‘재도전’

힘찬 출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로, 엔진 설계부터 제작·시험·발사 등 모든 개발 과정이 국내 기술로 진행됐다. 고흥 | 사진공동취재단

힘찬 출발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Ⅱ)가 21일 전남 고흥군 나로우주센터 제2발사대에서 화염을 뿜으며 힘차게 날아오르고 있다. 누리호는 1.5t급 실용위성을 지구저궤도(600~800㎞)에 투입하기 위해 만들어진 3단 발사체로, 엔진 설계부터 제작·시험·발사 등 모든 개발 과정이 국내 기술로 진행됐다. 고흥 | 사진공동취재단

국내 독자 기술로 만든 우주발사체 ‘누리호’가 예정된 고도까지 상승하는 데는 성공했지만 탑재한 위성 모사체를 궤도에 정상 투입하는 데 실패했다. 발사 과정의 마지막 순간에 3단 엔진이 일찍 꺼지면서 위성을 제 궤도에 투입하기 위한 속도를 얻지 못한 것이다. 하지만 국내 기술로 만든 75t급 액체엔진이 정상 작동하고, 단 분리 등 중요한 난제들을 해결했다는 점에서 우주선진국으로 가는 중요한 성과를 만들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1일 오후 5시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에서 이륙한 누리호가 목표로 한 고도 700㎞까지 올라갔지만, 중량 1.5t짜리 위성 모사체를 목표로 삼은 궤도에 진입시키는 데 실패했다고 발표했다.

임혜숙 과기정통부 장관은 이날 나로우주센터에서 열린 공식 브리핑을 통해 “누리호가 비행 전 과정을 정상적으로 수행했지만, 목표한 700㎞ 고도에 도달한 위성 모사체가 초속 7.5㎞ 속도를 얻지 못하며 궤도에 안착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적정한 비행 속도를 내지 못한 위성 모사체는 지구로 추락했다. 누리호는 첫 발사라는 점을 감안해 통신 기능을 갖춘 위성이 아닌 금속으로 만든 위성 모사체를 탑재했다. 발사의 주안점을 ‘위성 운용’이 아닌 ‘위성 운반 능력’에 둔 것이다.

이날 누리호는 애초 예정됐던 시간보다 한 시간 늦게 발사됐다. 발사대 하부 시스템과 발사체 내 밸브를 점검하는 과정에서 예상보다 더 시간이 소요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발사 뒤 폭발이나 1~2단 로켓 분리 실패 같은 결정적인 문제가 없었기 때문에 나로우주센터 안팎에선 발사가 최종 성공한 것 아니냐는 기대가 흘러나왔다. 그러나 최종 결과에는 아쉬움이 따랐다.

2010년 시작된 누리호 개발에는 내년까지 1조9572억원의 예산이 투입된다. 과기정통부는 누리호를 내년 5월에 2차 발사한 뒤 2027년까지 별도 일정에 따라 4차례 더 발사해 기술적 완성도를 높일 예정이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