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첫 달 뒷면 암석 캐낸 중국 ‘창어 6호’, 지구 귀환 성공

이정호 기자

네이멍구에 안착…53일간 임무 끝

암석에 ‘달 맨틀’ 성분 함유 가능성

지난 3일(중국시간) ‘창어 6호’가 달 뒷면의 ‘남극-에이킨 분지’에서 암석을 채취하고 있다. 중국 국가항천국(CNSA) 제공

지난 3일(중국시간) ‘창어 6호’가 달 뒷면의 ‘남극-에이킨 분지’에서 암석을 채취하고 있다. 중국 국가항천국(CNSA) 제공

중국 달 탐사선 ‘창어 6호’가 인류 역사상 처음으로 달 뒷면에서 캐낸 암석 샘플을 싣고 지구로 귀환하는 데 성공했다. 중국 과학계는 이번 암석 샘플이 지금까지 베일에 싸여 있던 월면 깊숙한 땅의 성분을 알아낼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미국과 경쟁 중인 중국의 달 개척 활동에도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중국 국가항천국(CNSA)은 25일 오후 2시7분(한국시간 오후 3시7분) 창어 6호가 중국 북부 네이멍구에 착륙했다고 발표했다. 이날 착륙 직후 CNSA 등 중국 당국은 헬기와 인력을 동원해 창어 6호 수거에 나섰다. CNSA는 “창어 6호는 베이징에 있는 연구 시설로 옮길 것”이라고 밝혔다.

창어 6호는 지난달 3일 지구에서 발사돼 지난 2일 달 뒷면의 ‘남극-에이킨 분지’에 착지했다. 달에 내린 창어 6호는 암석 2㎏을 드릴 등을 이용해 채취한 뒤 동체에 담았다. 달 뒷면에서 암석 샘플을 채취한 탐사선은 창어 6호가 처음이다. 지난 4일 달에서 이륙해 지구를 향한 경로에 들어선 창어 6호는 이날 귀환에 성공하면서 총 53일간의 임무를 마치게 됐다.

창어 6호와 관련해 중국과학원 연구자들은 이날 국제학술지 ‘이노베이션’을 통해 “채취한 암석 샘플에 맨틀 성분이 포함됐을 수 있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맨틀 성분이 함유된 달 암석은 발견된 적이 없다.

창어 6호가 착륙한 곳은 달 뒷면에 있는 지름 2500㎞짜리 운석 충돌구였다. 이렇게 큰 충돌구를 만든 운석이라면 충돌 당시 월면 지각을 뚫고, 지각 아래 맨틀까지 파고들었을 가능성이 크다. 엄청난 충격 때문에 지하 깊숙이 있어야 할 맨틀 일부가 암석 샘플을 채취한 달 표면으로 뿜어져 나왔을 수 있다는 것이다.

1960~70년대 미국과 구소련도 총 9차례에 걸쳐 달 암석을 지구로 가져왔다. 하지만 모두 탐사선 접근이 쉬운 달 앞면에서 채취한 것이었다. 달 앞면에는 뒷면과 같은 대형 충돌구가 거의 없다. 맨틀 성분 발견을 두고 이번 창어 6호 암석 샘플에 시선이 쏠리는 이유다.

창어 6호의 귀환은 중국의 달 개척을 가속화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도 보인다. 중국은 2026년 창어 7호, 2028년 창어 8호를 발사할 예정이다. 달 현지 자원을 확인하는 역할 등을 맡는다. 2030년대에는 달에 유인 기지를 짓는 것이 중국의 목표다.

중국의 이런 움직임은 미국과 한국, 일본 등 39개국이 추진 중인 아르테미스 계획과의 경쟁에도 불을 붙일 것으로 예상된다. 아르테미스 계획의 목표는 달에 2026년 사람 2명을 보낸 뒤 이르면 2020년대 후반에 유인 기지를 건설하는 것이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