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구가 160㎞? 깡마른 신시내티 신인 내야수 ‘미친 구속’

심진용 기자
신시내티 엘리 델라크루스. USA투데이연합뉴스

신시내티 엘리 델라크루스. USA투데이연합뉴스

미국 메이저리그(MLB) 신시내티 신인 내야수 엘리 델라크루스(21)가 말 그대로 ‘미친 어깨’를 과시하고 있다. 내야 송구 시속 99.7마일(160.5㎞)로 내야 송구로 자신이 세운 리그 신기록을 며칠 만에 갈아치웠다.

델라크루스는 21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전 4회초, 속사포같은 같은 송구로 홈으로 달려드는 주자를 잡아냈다. 신시내티가 2-0으로 앞선 2사 1루에서 타자 루이스 마토스가 좌중간 2루타를 날렸고, 빨리 출발한 1루 주자 윌머 플로레스가 홈까지 내달렸다. 외야 송구를 받은 유격수 델라크루스는 바로 홈으로 공을 뿌려 주자를 잡아냈다.

이때 홈 송구가 시속 99.7마일(160.5㎞)를 기록했다. MLB닷컴은 2015년 스탯캐스트 추적 시스템 가동 이후 기록된 가장 빠른 내야 송구라고 전했다. 내야 송구 종전 최고 속도 기록은 델라크루스가 지난 17일 기록한 97.9마일(157.6㎞)다. 자신이 세운 기록을 불과 4일 만에 갈아치운 것이다.

최근 MLB에서 강속구의 상징인 시속 100마일(160.9㎞)에 육박하는 기록이 내야 송구에서 나왔다. 단순 비교는 어렵지만, 올 시즌 리그 전체에서 빠른공 평균 구속이 100마일을 넘는 투수는 미네소타 조안 두란(101.9마일)과 세인트루이스 조던 힉스(101.0마일) 등 단 2명이다. 이날 샌프란시스코전에서는 양 팀 통틀어 투수 5명이 올라왔지만, 누구도 델라크루스의 송구보다 빠른 공을 던지지 못했다. 샌프란시코 구원투수 마우리시오 로베라의 97.4마일(156.8㎞)이 이날 나온 최고 구속이었다.

도미니카공화국 태생인 델라크루스는 16세 때인 2018년 비교적 헐값인 6만5000달러에 신시내티와 국제유망주 계약을 맺었다. 당시 키 183㎝에 깡마른 체구였다. MLB 스카우트들은 델라크루스의 부모는 물론 다른 형제자매들도 그리 키가 크지 않아 그 역시 더 자라지 않으리라 판단했다.

그러나 델라크루스는 입단 후 12㎝가 더 자랐다. 지금은 키 195㎝에 체중 91㎏다. 8남매 가운데 그만 달랐다. 도미니카에서 세차장을 하는 쌍둥이 형제 페드로는 지금도 키 172㎝다. ESPN은 “신시내티가 로또에 당첨됐다”고 적었다.

키가 자라면서 델라크루스는 더 강해졌고, 빨라졌다. 20~80점 범위로 점수를 매기는 MLB식 스카우트 평가 기준으로 델라크루스는 어깨와 파워, 주력 등 3개 부문에서 80점 만점을 받았다. 어깨뿐 아니라 신체 능력 대부분 지표에서 최상급 평가를 받은 것이다.

델라크루스는 지난달 7일 빅리그에 올라왔다. 콜업 직전 그는 팀 내 최고, 리그 전체 4위 유망주로 평가받았다. 이제 막 38경기를 소화했지만 강력한 어깨와 장타, 빠른 발로 리그 전체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지난 38경기 동안 델라크루스는 95마일(152.9㎞) 이상 내야 송구만 4차례 기록하며, 페르난도 타티스 주니어(샌디에이고)와 함께 벌써 공동 선두에 올랐다. 데뷔 2번째 경기인 지난달 8일 LA다저스전 1회말 첫 타석에서 140m 대형 홈런을 때렸고, 3회말 2번째 타석에서는 3루타를 쳤다. 3루까지 10.83초만에 내달리면서 리그 기록을 새로 썼다.

이날 ‘미친 어깨’를 선보인 델라크루스는 타석에서도 4타수 1안타 1볼넷을 기록하며 5-1 팀 승리를 이끌었다. 델라크루스 콜업 전까지 27승 33패에 머물던 신시내티는 이후 25승 13패의 가파른 상승세로 가을야구까지 노리고 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