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퍼, 홈런 치고 “아이 러브 사커”

이두리 기자

‘축구 종가’ 영국 웨스트햄 홈구장서 3번째 MLB ‘런던 시리즈’

<b>“하퍼는 필라델피아의 리오넬 메시”</b>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가 지난 9일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와의 ‘런던 시리즈’ 1차전에서 솔로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 앞에서 무릎을 꿇은 채로 미끄러지는 ‘축구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런던 | AP연합뉴스

“하퍼는 필라델피아의 리오넬 메시” 브라이스 하퍼(필라델피아)가 지난 9일 영국 런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4 메이저리그(MLB) 뉴욕 메츠와의 ‘런던 시리즈’ 1차전에서 솔로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 앞에서 무릎을 꿇은 채로 미끄러지는 ‘축구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런던 |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의 강타자 브라이스 하퍼는 지난 9일 뉴욕 메츠와의 경기에서 홈런을 친 뒤 더그아웃을 향해 무릎을 꿇고 슬라이딩을 하며 축구의 골 세리머니를 연상시키는 퍼포먼스를 했다. 경기 장소가 ‘축구 종가’ 영국의 런던 스타디움이었기에 가능했다.

2019년 열린 ‘런던 시리즈’는 MLB가 야구 불모지로 불리는 유럽에서 개최한 최초의 정규 시즌 경기다. 코로나19 유행으로 인해 잠시 중단됐다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세 번째로 열렸다. 미국이 유럽에 야구라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한 초석이기도 하다.

런던 스타디움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의 홈구장이다. 런던 시리즈가 열릴 때면 육상 트랙에 더그아웃과 불펜이 만들어지고 그라운드에 마운드와 홈 플레이트가 설치되는 등 야구장으로 개조된다. 관중석도 야구 관람에 최적화된 형태로 재배치된다.

야구에서는 좀처럼 보기 어려운 ‘홈런 세리머니’도 나왔다. 브라이스 하퍼는 지난 9일 메츠와의 런던 시리즈 1차전에서 팀이 0-1로 지고 있던 4회초 1사 때 상대 선발 션 마네아의 시속 125.5㎞ 스위퍼를 오른쪽 담장으로 넘겨 동점 솔로포를 터트렸다. 하퍼는 베이스를 한 바퀴 돈 뒤 더그아웃으로 들어오며 무릎을 꿇고 슬라이딩을 하는 세리머니를 선보였다. 그는 더그아웃에서 “아이 러브 사커(I love soccer)”라고 소리쳤다.

런던 시리즈를 보기 위해 미국에서 지구 반 바퀴를 날아온 열성 팬들도 있었다. 항공기 조종사인 필라델피아 팬 루 하우크는 미국 ‘디애슬래틱’ 인터뷰에서 “야구가 영국에서 그다지 인기가 없다는 걸 알지만 계속해서 성장하길 바란다. 나 역시 대부분의 미국인처럼 축구를 좋아하지 않지만 2022년 월드컵을 보며 축구를 좋아하게 됐다”고 말했다. 영국 프레스턴과 레이크 디스트릭트 출신의 데이브 카트멜과 톰 하비는 “브라이스 하퍼는 필라델피아의 리오넬 메시이자 데이비드 베컴이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라며 MLB의 스타 타자를 전설적인 축구 선수들에 빗대어 극찬했다.

2024 런던 시리즈는 1차전 필라델피아의 7-2 승리, 2차전 메츠의 6-5 승리로 막을 내렸다.

하퍼, 홈런 치고 “아이 러브 사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