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전원 흑인 심판’ MLB 경기 열린다

이두리 기자

현역 5명, 릭우드 필드에 총출동

‘니그로리그’ 기념하는 헌정 게임

첫 ‘전원 흑인 심판’ MLB 경기 열린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사상 처음으로 심판진이 전원 흑인으로 꾸려진 경기가 열린다.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활동 중인 흑인 심판 5명이 총출동한다.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NL) 샌프란시스코와 세인트루이스는 21일 니그로리그의 본거지로 불리는 미국 앨라배마주 버밍엄의 릭우드 필드에서 경기를 펼친다. 이 경기는 이제 MLB 역사의 일부로 편입된 니그로리그에 대한 헌정 성격이다.

릭우드 필드는 미국에서 가장 오래된 야구장이다. 1910년부터 프로야구 경기장으로 사용됐다. 이곳은 흑인 야구선수들이 메이저리그의 인종차별에 저항해 자체 창설한 ‘니그로리그’ 소속팀 버밍엄 블랙바론스의 홈구장이었다.

이 경기의 심판진은 메이저리그 최초로 5명 모두 흑인으로 구성된다. 지금까지 메이저리그의 내셔널리그와 아메리칸리그 정규 경기에서 활동한 흑인 심판은 11명에 불과하다.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활동하는 흑인 심판은 총 5명이다. 이들이 21일 릭우드 필드에서 경기를 관장한다.

심판 조장인 에이드리언 존슨(49)은 미국 ‘디애슬래틱’ 인터뷰에서 “심판진을 구성하고 비디오 판독심까지 갖출 정도로 충분한 흑인 심판이 있다는 사실은 많은 것을 의미한다”며 “이렇게 되기까지 오랜 시간이 걸렸다. 이 사실이 나를 매우 기쁘게 한다”고 말했다.

메이저리그는 이번 전원 흑인 심판 기용 경기가 마이너리그에서 활약하는 흑인 심판뿐 아니라 심판을 꿈꾸는 이들에게도 좋은 영향을 주기를 바라고 있다. 흑인 심판진 중 막내인 말라치 무어(34)는 대학 시절 선수로 뛰던 중 메이저리그 최초의 흑인 심판 조장인 커윈 댄리의 격려 덕에 야구 심판이 될 수 있었다.

심판진 중 한 명인 C B 버크너(61)는 “흑인 야구 심판(11명)보다 흑인 우주비행사(20명)가 더 많다”며 흑인 심판 육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