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소닉’은 해설도 한발 빠르다

대구 | 글·사진 김은진 기자

이대형 SPOTV 해설위원

이대형 SPOTV 해설위원이 지난 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이대형 SPOTV 해설위원이 지난 4일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인터뷰하고 있다.

통산 505도루 쌓아오며 해온
감독별 성향 파악 연습을 통해
해설 중 작전 사인 예측하기도

“캐릭터 강한 젊은 선수 늘어야”

‘슈퍼소닉’ 이대형(41)은 요즘 ‘작두 해설’로 유명하다. 지난해부터 SPOTV에서 해설위원으로 활동하는 그는 마치 앞을 내다보듯 상황을 설명해주는 해설로 인기를 얻고 있다. 지난 시즌에는 염경엽 LG 감독이 내릴 작전 사인까지 정확히 예측하는 ‘신기’를 발휘했다. 제2의 야구인생을 연 이대형을 지난 4일 전반기 마지막 해설 현장이던 대구에서 만났다.

작두 해설, 원천은 슈퍼소닉

이대형은 빨라서 ‘슈퍼소닉’이라 불렸다. 통산 도루 3위(505개)에 최연소 500도루, 최초의 4년 연속 50도루, 최초의 3년 연속 60도루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발이 매우 빠르고, 작전 수행능력도 뛰어난 타자였다.

이대형은 “선수 때도 야구 보는 걸 좋아했다. 보면서 혼자 얘기하는 게 습관이었다”며 “경기 중 도루를 잘하려면 상대 감독님들 성향을 파악해야 했고, 그걸 좋아했다. 나는 도루를 많이 했기 때문에 이 감독님이면 피치아웃을 몇 개 더 할지, 번트 댈 때 수비는 어떻게 하는지 성향을 늘 파악하려 했다. 해설을 하다보면 작전 상황을 설명해야 할 때가 많은데 그런 부분에는 내가 좀 꿰고 있는 편인 것 같다. 주자 움직임만 봐도 어떤 작전이 나올지 사실 예측이 다 된다. 간혹 왜 남의 팀 사인을 간파하고 그걸 방송에서 얘기하느냐는 팬들이 계신데 그거 아니다”라며 웃었다.

원조 꽃미남이 보는 2024년 야구 인기

지금은 상세하고 몰입감 있는 상황 설명과 화법으로 인기를 끄는 해설가가 됐지만, 이대형은 프로야구의 원조 꽃미남이었다. LG에서 뛰던 시절, 선물과 편지를 가장 많이 받는 선수였다.

이대형은 “우리 때는 출근할 때 팬들이 와서 선물을 안겨줬다. 손편지랑 같이 도시락을 많이 주셨다. 그렇게 직접 가까이서 만나고 이야기했는데, 지금은 트렌드가 달라진 것 같다. 예전엔 팬들이 우리에게 서비스를 해주셨다면, 지금은 안전펜스 쳐놓고 선수들이 팬들을 찾아가 사인하고 사진찍는 것으로 바뀐 듯하다”며 “시대가 바뀌었으니 이제는 선수들이 좀 더 열고 100% 팬들한테 다가가면 야구장 열기는 더 뜨거워질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현재 프로야구는 인기 폭발이다. 최초로 전반기에 600만 관중을 돌파했고 훈훈한 젊은 선수들이 많이 등장하면서 야구를 좋아하기 시작한 여성 팬들도 급증했다.

이대형은 야구 인기를 위해 단순히 외모보다 재능 있고, 캐릭터 강한 젊은 선수들이 많이 나오기를 기대한다.

이대형은 “요즘 보면 잘생긴 선수들이 굉장히 많다. 여성 팬들도 굉장히 늘었다. 하지만 아이들을 위해 뛰는 선수들도 더 나와야 하고, 캐릭터 확실한 선수가 있어야 한다”며 “요즘 롯데 하면 황성빈이 생각나듯이 이 팀 하면 딱 떠오르는 선수가 있어야 더 폭넓은 팬층이 유입될 테고 야구가 더 인기를 얻을 거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시, 뛰는 야구…기록도 마구 깨줬으면

뛰는 야구 전성시대에 대표주자였던 이대형은 “올시즌을 보면 타고투저, 그리고 주자들이 많이 뛴다. 이런 야구가 될 때 흥행이 잘되는 것 같다. 답답하던 야구가 올해는 뚫려서 시원시원한 느낌”이라고 했다.

이대형은 “최근 보면 도루왕이 도루 30~40개 정도에서 나온다. 경기 수도 144경기로 늘었으면 50개는 넘어야지 하는 아쉬움이 계속 있었다‘며 ”그런데 올해는 나올 것 같다. 50도루 타자가 3명 정도까지 나올 수 있고 60개 도루왕도 나올 수 있을 것 같다. 뛰는 선수들이 있어야 아이들도 야구를 좋아하고 인기도 올라간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래서 이대형은 빨리 자신의 도루 기록들이 깨지기를 기원한다.

이대형은 “올해 타자들이 많이 뛰고 있지만 앞으로 누가 500도루를 넘길 수 있겠냐고 물으면 딱 떠오르는 타자는 없는 것 같다. 도루 자체가 변수 많은 분야다. 나 역시 무조건 통산 최다 도루는 이대형이 할 거라고들 했지만 정말 예기치 못한 부상으로 커리어가 끝났다”며 “하지만 새 기록을 쓰는 타자들이 나오기를 바란다. 500도루, 600도루 하는 타자들이 마구 나와야 한다”고 말했다.


Today`s HOT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칠레에 배치된 태양광 패널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미끌 미끌~ 오일 레스링 대회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프라우다 마을의 감자 밭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