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도 3할 타율인데…초라하네요”

잠실 | 김은진 기자

‘타선 폭발’ KIA의 9번타자 박찬호

KIA 유격수 박찬호는 “타율 3할을 치고 있는데도 팀 동료들이 워낙 잘 쳐서 뭔가 잘 못하고 있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안타를 때리고 1루로 달리고 있는 박찬호. KIA 타이거즈 제공

KIA 유격수 박찬호는 “타율 3할을 치고 있는데도 팀 동료들이 워낙 잘 쳐서 뭔가 잘 못하고 있는 기분”이라고 말했다. 안타를 때리고 1루로 달리고 있는 박찬호. KIA 타이거즈 제공

“내 뒤엔 늘 나보다 강타자…수비 집중하고 공격은 덤으로”

박찬호(29·KIA)는 늘 타율 3할을 꿈꿨다. 빼어난 수비력에 비해 공격력이 너무 약하다는 평가를 들어왔다.

주전으로 나가기 시작한 지 4년째였던 2022년 타율 0.272로 좋은 성적을 거두고 두 번째 도루왕에 오른 박찬호는 지난해 0.301을 기록했다.

올해도 박찬호는 여전히 타율 3할을 치고 있다. 10일 현재 타율은 0.304다. 지난해보다 좀 더 좋은 페이스로 후반기까지 오고 있는데, 왠지 모르게 초라해지는 알 수 없는 기분이 뭔지, ‘호소’하고 있다.

박찬호는 지난 10일 잠실 LG전을 마친 뒤 “내 앞에서 다들 너무 잘 치니까 내가 3할 타자라는 느낌을 받을 수가 없다. 3할이 3할이 아닌 것 같다. 그렇게 나쁜 성적이 아닌데도 초라해진다”며 웃었다.

올해 KIA 타선은 기대보다 훨씬 더 폭발하고 있다. 김도영의 폭발력이 뜨겁다. 벌써 홈런 23개를 치고 득점과 장타율 1위를 달리고 있는 김도영 뒤엔 리그 타점 1위 최형우가 있다. 그 뒤엔 나성범이 완전히 일어서 있고, 외국인 타자 소크라테스 브리토와 지금은 부상으로 잠시 빠져 있는 이우성까지, 언제 어디서 터질지 모르는 타선이다.

박찬호는 1번 타자로 시즌을 출발했지만 6월 중순 이후 자리가 자주 바뀐다. 최근에는 9번 타자로 나간다. 개인 타격에 있어서는 타순도 큰 의미 없게 느껴질 정도다. 9번에 있든, 1번에 있든, 2번에 있든 뒤에 강타자들이 즐비하기 때문이다.

박찬호는 “내 뒤에는 항상 나보다 좋은 타자들이 있다. 내가 볼넷이 없는 이유도 그것 때문이 아닐까 한다. 다 나보다 잘 치니까 나한테 정면승부를 해야 되지 않겠나. 억울하다”며 웃었다.

박찬호는 현재 출루율 0.345로 지난해(0.356)보다 조금 처져 있다. 지난해 507타석에서 40개였던 볼넷이 올해 343타석에서 21개다.

다른 타자들이 너무 잘 쳐서 그렇지 박찬호는 현재 KIA에서 규정 타석을 채운 타자 중 김도영(0.337), 이우성(0.317)에 이어 타율 3위다. 10일 잠실 LG전에서는 0-2로 뒤지던 9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빠른 발로 2루타를 만든 뒤 추격 득점을 했고, 2-2로 맞선 연장 10회초에는 1사 1·3루에서 희생플라이로 결승타점을 올렸다.

박찬호는 “8회까지 득점이 없었지만 우리는 무조건, 언젠가는 터질 방망이들이라 신경 안 썼다. 그리고 경기 말미에 내가 출루하면 꼭 뭔가 되더라”며 “사실 동료들이 너무 잘하니까 편하게 수비에만 집중할 수 있는 것도 같다. 공격은 덤이라고 생각해야겠다”고 말했다.

“저도 3할 타율인데…초라하네요”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