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최고는 K리그 “이번엔 명예 회복”

이정호 기자

역대 챔프 ‘K리그 최다’ 4개팀

두 시즌 연속 결승 진출팀 배출

10년 만에 3개 팀이 8강 진출도

K리그가 202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에서 활짝 웃고 있다. 4개 클럽이 대회 16강에 오르더니, 3개 팀이 8강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ACL 무대에 선 K리그 4개 팀이 모두 생존해 16강에 오른 건 6년 만이고, 3개 팀의 8강 진출은 10년 만의 경사다. 여기에 포항 스틸러스가 국내 클럽 간 대결로 압축된 준결승에서 동아시아 챔피언에 등극하면서 K리그는 지난해 울산 현대에 이어 두 시즌 연속으로 ACL 결승 진출팀을 배출했다.

ACL에 도전한 K리그 팀들이 하나도 8강에 오르지 못했던 불과 몇 시즌 전(2017·2019) 좌절을 떠올린다면, 극적인 터닝포인트를 만든 셈이다.

최근 다소 부침을 경험하긴 했지만 K리그는 출범 20년째를 맞은 ACL에서 최강자 지위를 지키고 있다. 2009~2013시즌 사이에는 5시즌 연속 결승 진출팀을 배출하기도 했다.

2002년 기존의 아시안 클럽 챔피언십과 아시안 컵위너스컵 대회를 통합한 ACL이 출범했고, 2002~2003시즌 첫 우승을 알아인(UAE)이 가져간 뒤로 K리그는 꾸준히 정상을 노크했다. 올해 포항까지 모두 10차례 결승 진출팀이 나왔다.

이 가운데 6차례 아시아 정상을 밟아 일본(5회 결승 진출, 4회 우승), 사우디아라비아(6회 결승 진출, 2회 우승), 중국(2회 우승) 리그를 크게 앞서고 있다.

ACL에서 우승한 클럽은 총 13개 팀이다. 이 중 4개 클럽(전북·울산·성남·포항)이 K리그에 속해 있다. 최다인 2회 우승팀도 K리그가 가장 많다. K리그 양강인 ‘현대가(家) 라이벌’ 전북(2006·2016시즌)과 울산(2012·2020시즌)은 각각 두 차례씩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이 밖에 알이티하드(사우디), 우라와 레즈(일본), 광저우(중국)도 멀티 우승을 경험했다. 2009년 아시아 정상에 올랐던 포항이 올해 다시 우승하면 2회 우승 K리그 클럽은 3개로 늘어난다.

포항의 결승 상대는 알 힐랄(사우디)이다. 알 힐랄은 세 번째 결승 진출인 2019시즌에 처음 우승했다. K리그와 사우디 리그 간 결승에서는 K리그가 2승1패로 앞섰다. 특히 포항은 2009년 우승 당시 사우디 클럽인 알이티하드에 2-1로 승리한 바 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