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명보 “지금은 K리그 얘기만…” 대표팀 사령탑 이슈 차단

이정호 기자

K리그1 2024 미디어데이

<b>“올해도 우승 트로피는 우리 것”</b> 프로축구 울산 HD 홍명보 감독(왼쪽)과 김기희가 26일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4 K리그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우승 트로피를 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도 우승 트로피는 우리 것” 프로축구 울산 HD 홍명보 감독(왼쪽)과 김기희가 26일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2024 K리그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우승 트로피를 두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울산 세 시즌 연속 우승 목표 도전
개막전 ‘동해안 더비’ 상대 포항에
“잔디 걱정 마” 도발적 선전포고도

“지금은 K리그 얘기를 하자.”

울산 HD 홍명보 감독이 K리그1 개막을 일주일 앞두고 대표팀 관련 이슈를 차단했다.

홍 감독은 26일 서울 소공동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K리그1 2024 개막 미디어데이’에서 “대표팀 문제에 대해서는 아는 게 없다. 계속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 개인적으로 불편하다. K리그 개막을 앞두고 대표팀 이슈를 계속 말하는 게 그렇다”고 조심스레 입장을 밝혔다.

홍 감독은 지난 11일 끝난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카타르 아시안컵에서의 경기력과 태도 논란 등으로 경질된 위르겐 클린스만 축구대표팀 감독의 후임 후보군 중 하나로 이름이 오르내린다. 대한축구협회는 클린스만 감독과 계약을 해지한 후 국가대표전력강화위원회를 열고, 차기 감독 선임과 관련해 “시기적으로 촉박한 가운데 감독을 선임해야 한다”는 이유로 현직 K리그 감독에게 지휘봉을 맡기겠다는 가이드라인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풍부한 경험에 리더십이 검증된 홍 감독이 1순위 유력 후보로 떠올랐다. 축구협회가 요청하면, 앞서 축구협회 전무이사를 맡았던 홍 감독이 쉽게 거절하지 못할 것이란 말도 나왔다.

시즌 개막을 앞두고 계속되는 대표팀 사령탑 이슈에 홍 감독은 “지금까지 나도 들은 바가 없다”고 선을 그으며 “(프로축구 감독으로) 지난해 K리그에 300만 관중이 왔고, 이번 시즌에는 더 많은 관중이 오시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 지금은 K리그 얘기만 하자”고 강조했다.

리그 3연패를 목표로 하는 울산은 이번 시즌에도 우승 후보 1순위로 꼽힌다. 수비수 정승현이 시즌 개막을 앞두고 이적했지만, 지난 시즌과 비교해 전력차가 크지 않다는 평가다. 다만 세 시즌 연속 우승에 도전하는 만큼 선수들의 뚜렷한 목표 의식이 더 강조된다. 아울러 명가 부활을 목표로 한 전북 현대의 착실한 전력 보강도 무시할 수 없다.

홍 감독은 “3연패가 목표이고, 기대치도 크지만 적게는 한 번, 또는 두 번 오는 위기를 어떻게 극복하는지가 관건이다. 스쿼드만으로는 우승할 수 없다. 작년에도 7월 고비를 잘 넘어서 우승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울산은 내달 1일 포항 스틸러스와의 ‘동해안 더비’로 시즌 스타트를 끊는다.

홍 감독은 ‘개막전 선전포고를 해달라’는 질문에 “(포항의) 박태하 감독이 이 행사를 앞두고 저에게 ‘(울산문수경기장의) 잔디가 안 좋은 것 같다’고 말해서 ‘지금 잔디 걱정하고 있어?’라고 얘기했다”고 도발했다.

박 감독도 “아시다시피 홍 감독하고 저는 오랜 세월을 같이했다. 홍 감독이 기억할지 모르겠지만 포항에서 함께 뛸 때 타던 자동차 번호까지 기억한다”며 “홍 감독에게 ‘자리는 영원하지 않다. 조심해라’라는 말을 해주고 싶다”고 받아쳤다.

K리그 개막과 관련해 또 다른 최대 관심사는 FC서울에서 뛰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출신 제시 린가드다. FC서울 김기동 감독은 “본인은 문제가 없다고 얘기한다”면서도 “코칭스태프들이 객관적으로 판단할 때는 60% 수준”이라고 밝혔다. 3월2일 광주FC와의 개막전 출전은 불투명하다. 김 감독은 “어느 경기에 출전시키겠다는 얘기는 어렵다. 조금 지켜봐달라”고 말했다.

홍명보 “지금은 K리그 얘기만…” 대표팀 사령탑 이슈 차단

Today`s HOT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