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부러 골을 놓쳤다?!”…‘맨시티 킬러’라서 실수도 의심받는 쏘니

황민국 기자

비기기만 해도 아스널 자력 우승

손, 일대일 찬스서 골키퍼에 걸려

SNS에선 “스포츠 도박” 추측도

<b>손흥민 골 침묵에 맨시티전 0 대 2 패…토트넘, 챔스 진출 실패</b>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5일 영국 런던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때린 결정적인 슈팅이 골키퍼에 막히고 있다. 런던 |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 골 침묵에 맨시티전 0 대 2 패…토트넘, 챔스 진출 실패 토트넘 손흥민(왼쪽)이 15일 영국 런던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전에서 때린 결정적인 슈팅이 골키퍼에 막히고 있다. 런던 | 로이터연합뉴스

고의인가, 실수인가.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타이틀이 걸린 맨체스터 시티전의 실수 아닌 실수로 손흥민(32·토트넘)이 최선을 다한 플레이가 의심받고 있다.

토트넘은 15일 영국 런던에서 열린 2023~2024 EPL 34라운드 맨시티와의 홈경기에서 0-2로 졌다.

이로써 승점 63점에 머문 5위 토트넘은 셰필드 유나이티드와의 최종전에서 승리해도 4위 애스턴 빌라(승점 68점)를 넘지 못해 두 시즌 연속 유럽챔피언스리그 출전에 실패하게 됐다. 공격수로 선발 출전한 손흥민은 풀타임을 소화하면서 두 차례 슈팅 기회를 잡았지만 모두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그런데 토트넘의 패배에 더욱 속상한 것은 가까운 이웃이자 라이벌인 2위 아스널(승점 86점)이었다. 아스널은 이날 경기 전까지만 해도 선두 맨시티(승점 88점)에 승점 1점이 앞서고 있었다. 토트넘이 맨시티와 비기기만 해도 승점 86점으로 동률이 되고 골득실에서 2점 앞서기 때문에 자력으로 20년 만의 우승을 기대할 수 있었다.

토트넘이 0-1로 끌려가던 후반 40분. 토트넘의 적극적인 압박으로 브레넌 존슨이 공을 빼앗았고, 그 공이 손흥민에게 연결됐다. 손흥민은 특유의 감각적인 돌파로 골키퍼와 일대일 찬스를 잡았는데, 오른발 슛이 슈테판 오르테가 골키퍼의 다리에 걸리고 말았다.

실점을 각오하며 주저앉았던 페프 과르디올라 맨시티 감독이 환호성을 내지른 순간이었다. 손흥민은 맨시티 상대로 8골 4도움(18경기)을 기록한 유명한 맨시티 킬러다. 토트넘은 후반 45분 엘링 홀란에게 페널티킥(PK) 추가골까지 내주며 패했다.

아스널 팬들은 손흥민의 인스타그램에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손흥민이 골키퍼와의 일대일 찬스를 일부러 놓친 것 아니냐는 의심이다. 일부 팬들은 손흥민이 맨시티의 EPL 우승에 베팅(스포츠도박)했다는 위험한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최근 뉴캐슬 유나이티드의 산드로 토날리가 불법 베팅으로 선수 자격이 정지되는 사건이 벌어졌다는 걸 감안하더라도 과도한 비판이었다. 반대로 토트넘 팬들은 맨시티전 패배에 아쉬움을 내비치면서도 손흥민 역시 실수할 수 있는 평범한 사람이라고 감쌌다.

EPL 우승 경쟁은 20일 최종전 승패에 따라 결정될 것으로 전망된다. 선두로 올라선 맨시티는 9위 웨스트햄 유나이티드를 상대하고, 2위 아스널은 15위 에버턴과 맞대결을 벌인다.

“일부러 골을 놓쳤다?!”…‘맨시티 킬러’라서 실수도 의심받는 쏘니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