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시급’ 올라선 비니시우스, 발롱도르 보인다

박효재 기자
비니시우스

비니시우스

도르트문트 상대 결승서 ‘쐐기골’
팀 2 대 0 완승 견인, 에이스 입증

24세 이전 챔스 공격포인트 22개
레전드 메시의 최다 기록과 ‘타이’
외신 “발롱도르 쇼케이스” 극찬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레알 마드리드의 공격수 비니시우스 주니오르가 생애 첫 발롱도르 트로피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비니시우스는 2일 영국 런던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 보루시아 도르트문트(독일)와의 경기에서 2-0으로 달아나는 쐐기골을 넣으며 팀을 정상에 올려놨다. 같은 나이 때 리오넬 메시(인터 마이애미)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활약으로 축구 선수 최고 영예인 발롱도르의 강력한 수상 후보로 떠올랐다.

이날 승리로 레알 마드리드는 역대 15번째 UCL 트로피를 들어 올리며 역대 최다 우승 기록을 15회로 늘렸다. 최근 11시즌 동안 6번째 우승이자 2021~2022시즌 이후 2년 만의 우승이다.

이번 시즌 비니시우스는 공식전 39경기에서 24골 11도움을 기록하며 라리가와 UCL, 수페르코파 데 에스파냐(스페인 슈퍼컵)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챔피언스리그 8강 1차전에서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를 상대로 2개의 어시스트를 기록했고, 4강 원정 경기에서는 바이에른 뮌헨(독일)을 상대로 2골을 넣으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비니시우스는 UCL 결승전에서도 경기 내내 인상적인 활약을 펼쳤다. 후반 38분 주드 벨링엄의 패스를 페널티 에어리어 왼쪽에서 이어받아 정확한 왼발 슈팅으로 득점에 성공했다.

비니시우스는 두 번의 UCL 결승전에서 골을 기록한 최연소 선수(23세325일)라는 기록을 세우며 리오넬 메시와 어깨를 나란히 하게 됐다. 이날 경기에서 그는 8차례의 드리블 성공과 함께 상대 수비를 지속적으로 압박하며 경기를 주도했다.

특히 UCL이라는 큰 무대에서 메시급 활약을 펼치며 자신의 주가를 높이고 있다. 비니시우스는 24세 이전에 챔피언스리그 토너먼트에서 22골(11골 11도움)에 직접적으로 관여했으며, 이는 리오넬 메시와 최다 공동 기록이다.

비니시우스는 레알 마드리드의 에이스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시즌에도 비니시우스는 챔피언스리그에서만 6골 5도움, 라리가에서 15골 11도움을 기록하며 명실상부한 세계 최고의 공격수 중 하나로 떠올랐다.

영국 매체 플레닛풋볼은 “비니시우스의 발롱도르 쇼케이스였다”며 그의 능력을 높이 평가했다.

매체는 “비니시우스는 시즌의 중요한 순간에 정점을 찍는 확실한 능력을 보유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메시급’ 올라선 비니시우스, 발롱도르 보인다

Today`s HOT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스프링클러로 더위 식히기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