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정·침착함만 유지하면 좋은 결과”

고양 | 박효재 기자
“냉정·침착함만 유지하면 좋은 결과”

11일 김도훈호 월드컵 예선 중국전
승리에 대한 의심 없이 ‘단합’ 강조
“손흥민, 빠른 공격 전개의 선봉장”

손 “배준호의 성장 지켜봐달라”

“냉정함과 침착함을 경기가 끝날 때까지 유지만 한다면 분명히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믿는다.”

김도훈 남자 축구 대표팀 임시 감독(사진)은 2026 북중미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 중국전을 하루 앞둔 1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선수들의 실력은 의심하지 않는다”면서 “준비한 대로 경기만 펼친다면 승리할 것”이라고 봤다. 중국은 C조 2위지만 3차 예선 진출이 불투명한 만큼 거칠게 나올 가능성이 크다. 어떻게 대처할지 묻자 김도훈 임시 감독은 “우리를 응원하는 팬들이 있다”면서 이렇게 답했다.

밖에서 보는 것과 실제 경험한 선수단 분위기도 크게 달랐다고 전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은 “대표팀 분위기는 나 또한 많이 궁금했다”면서 “선수들이 상상하는 것 이상으로 프로페셔널하고, 팀을 위해 희생할 준비가 돼 있다는 걸 많이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의 우려가 기우였다는 걸 많이 느꼈다. 믿어주고 응원해주면 앞으로 우리가 상상하지 못했던 그 이상의 것을 우리 선수들이 이뤄낼 거라고 믿게 되는 경험이었다”고 덧붙였다.

<b>‘월클’ 활약을 부탁해</b>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훈련을 앞두고 달리기로 몸을 풀고 있다. 고양 | 연합뉴스

‘월클’ 활약을 부탁해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10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훈련을 앞두고 달리기로 몸을 풀고 있다. 고양 | 연합뉴스

그 믿음의 중심에 주장 손흥민이 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은 중국 공략의 핵심으로 빠른 공격 전개를 꼽으면서 선봉장으로 손흥민을 꼽았다. 그는 “상대가 준비해도 손흥민 선수가 그걸 뚫을 수 있는 능력이 있어서 충분히 역할을 잘해낼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은 “메시가 바르셀로나에서 뛸 때 그곳 팬들이 ‘메시가 경기 뛰는 걸 보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고 했는데 그때 부러웠다. 그런데 지금 우리에게 손흥민이 있고, 다른 월드 스타들이 나오고 있는데 동시대에 산다는 것만으로도 행복하다”며 미소를 지었다.

중국전 승리에 대한 의심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다. 김도훈 임시 감독이나 손흥민이나 지금 시점에서는 대표팀이 하나로 단합할 수 있도록 분위기를 만들어주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꼽았다.

손흥민은 A매치 데뷔전인 싱가포르전에서 데뷔골을 넣은 배준호(스토크시티)의 활약을 어떻게 보았느냐는 질문에 이강인(파리 생제르맹)을 직접 언급하면서 “그전부터 강인 선수가 성장하는 모습을 지켜봐 줬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준호 선수에게도 마찬가지다”며 너무 많은 부담을 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오히려 관심은 중국전에서 새 얼굴을 볼 수 있을지 여부로 쏠린다. 공격진과 중원 구성은 싱가포르전 때와 비슷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수비진에서는 변화가 예상된다.

우선 오른 풀백 자리에 황재원(대구) 대신 싱가포르전에서 1도움을 올리며 활약한 박승욱(김천)이 선발로 나설 수 있다. 교체로도 그라운드를 밟지 못한 최준(서울)이 나설 가능성도 있는 상황에서 박승욱이 권경원(수원FC), 조유민(샤르자) 조합을 밀어내고 센터백의 한 자리를 꿰찰지도 관전 포인트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