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시 ‘유럽 최강’ 맨시티

이정호 기자

유로 2024에 14명 출전해 ‘최다’

레알 마드리드·인터밀란은 13명

역시 ‘유럽 최강’ 맨시티

세계 최고 선수들을 끌어모으는 유명 빅클럽들의 각국 대표팀 선수 보유 숫자는 은근한 자존심 대결이 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오는 15일 개막하는 2024 유럽축구선수권(유로 2024)에 가장 많은 국가 대표팀 선수를 출전시키는 클럽은 어디일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에서 전무후무한 4연패를 달성한 맨체스터 시티가 ‘스타 군단’의 위용을 과시했다.

‘BR풋볼’은 11일(현지시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유로 2024 출전 선수의 소속팀을 분석해 유럽 클럽 랭킹을 공개했다. 맨시티는 현재 유럽 최고 리그로 인정받는 프리미어리그에서 최근 7시즌 동안 6차례 우승하며 유럽 ‘최강팀’으로 인정받고 있다. 2022~2023시즌에는 클럽 역사상 처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정상에 오르면서 3관왕을 이룬 데 이어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역사상 최초의 리그 4연패까지 달성했다.

맨시티 소속 중 14명이 각국 대표선수로 활약한다. 케빈 더브라위너, 제레미 도쿠(이상 벨기에), 요슈코 그바르디올, 마테오 코바치치(이상 크로아티아), 존 스톤스, 카일 워커, 필 포든(이상 잉글랜드), 후벵 디아스, 베르나르두 실바, 주앙 칸셀루, 마테우스 누네스(이상 포르투갈), 네이선 아케(네덜란드), 로드리(스페인), 마누엘 아칸지(스위스)까지 유로 2024 무대를 밟는다.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우승과 함께 ‘빅이어’(챔피언스리그 우승컵)까지 들어올린 레알 마드리드와 이탈리아 세리에A에서 통산 20번째 우승 별을 추가한 인터밀란은 13명씩 대표선수를 보유해 공동 2위에 올랐다.

독일 분데스리가와 프랑스 리그1의 ‘1강’ 바이에른 뮌헨과 파리 생제르맹은 12명씩 유로 2024에 출전시킨다. EPL에서 두 시즌 연속으로 맨시티와 접전 끝에 준우승한 아스널은 11명의 대표선수를 배출했다.

손흥민의 토트넘 동료 중엔 골키퍼 굴리엘모 비카리오(이탈리아)를 비롯해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덴마크), 미키 판더펜(네덜란드), 라두 드러구신(루마니아)이 나라를 대표해 유로 2024 출전 기회를 잡았다.


Today`s HOT
인도 무하람 행렬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철장 안에서 시위하는 이스라엘 인질의 가족들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백악관 앞에서 포즈 취한 나토 정상들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가족 잃고 절규하는 팔레스타인들 너무 더울 땐 분수대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